Quantcast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전남 영광 여고생 성폭행 사망 사건 재편집본 영상 눈길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6.10 21: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가 방송한 전남 영광 여고생 성폭행 사망 사건 재편집본 영상으로 눈길을 끈다.

10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유튜브 채널에는 “모텔 객실에서 사망한 여학생, 사건의 진실은?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망 사건 | 어제 그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과 함께 게재된 메시지는 아래와 같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유튜브 채널

그것이 알고싶다 1172회 (2019.6.8 방송)
잔인한 게임 -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망 사건의 진실

연출 : 오학준 / 작가 : 신진주

SBS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유튜브 채널

해당 영상은 ‘전남 영광 여고생 성폭행 사망 사건’ 편을 5분 내로 요약한 콘텐츠. 잔인하고 참담한 사건, 그럼에도 제대로 책임지는 사람이 없는 현실에 네티즌들의 분노가 이어지고 있다.

이 콘텐츠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유튜브 채널에서 감상할 수 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그알’의 해당 사건 소개

# 열여섯 살 여고생을 불러낸 의문의 음성 메시지 

 지난해 9월 13일, 전남의 한 모텔에서 열여섯 살의 여고생 한수정(가명) 양이 사망한 채 발견되었다. 한수정 양의 부검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는 무려 0.405%였고, 하의는 반쯤 벗겨진 상태에 속옷에서 남성의 DNA가 발견되는 등 현장 또한 성폭행이 의심되는 참담한 모습이었다. 평일 오후, 학교에서 수업을 듣고 있어야 할 여고생이 왜 이런 모습으로 발견된 것일까?

‘(전화) 안 받으면 후회한다.’ 

    -가해자 김 군(가명)이 보낸 음성 메시지

 사망 당일 검거된 가해자들은, 학교 선배였던 김 군(가명)과 같은 동네에 살던 박 군(가명)이었다. 그들은 늦은 밤 음성 메시지로 한수정 양을 불러내,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 수정 양을 과음하게 만든 데에는 성관계를 맺으려는 목적이 있었다고도 진술했다. 하지만 과음한 한수정 양이 잠에 들자, 성관계 후 방에 남겨두고 나간 것이 전부라며 치사 혐의는 부인하기도 했다. 사고가 일어날 거라 예상하지 못했다는 가해자들의 진술을 받아들여, 1심 재판부는 강간 치사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는데... 그들은 정말로 한수정 양이 사망에 이를 것이란 사실을 예상하지 못했을까?

그런데, 경찰 수사 결과 한수정 양이 사망 이전에도 비슷한 집단 성폭행 피해를 입었던 정황이 드러났다. 두 차례의 범죄 현장 모두에 속해있었던 가해자 김 군은, 피해자 한수정 양의 주량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가해자들이 수정 양에게 전송한 ‘안 받으면 후회한다’는 메시지는, 동네 선배들의 짓궂은 장난에 불과했던 것일까? 아니면 또 다른 범죄의 단서였던 것일까?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