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유진박, 소속사 이어 새 매니저에게 또 이용당해…‘사채+출연료 횡령’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6.10 08: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나이 44세)이 소속사에 이어 새 매니저에게 착취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연합뉴스는 법조계와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의 말을 인용해 유진박의 매니저 김모(59)씨를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로 지난달 23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센터는 고발장에서 매니저 김씨가 유진박 명의로 약 1억800만원어치 사채를 몰래 빌려 쓰고, 출연료 5억6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씨가 유진박의 부동산을 낮은 가격에 팔아치워 시세 대비 차액만큼 손해를 입힌 혐의도 있다고 밝히기도.

센터는 유진박 관련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던 MBC로부터 대부분 자료를 넘겨받고 고발장을 작성하게 됐다. MBC는 다큐멘터리 제작하던 중 유진박이 이 같은 상황에 놓인 사실을 알게 돼 고발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남부지검은 서울 강서경찰서에 수사를 지휘해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유진박 인스타그램

유진박이 매니저, 소속사에게 이용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9년 유진박이 전 소속사 대표로부터 감금, 폭행은 물론 출연료를 횡령당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당시 그는 세계적인 아티스트였음에도 불구하고 고등학교 축제, 유흥업소에서 공연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노예계약 논란’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이에 대중들은 ‘유진박씨의 자유를 위해’라는 카페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진박의 근황을 전했다. 

사건이 공개된 이후 유진박은 1990년대 본인을 발굴한 김상철씨와 다시 의기투합해 KBS1 ‘인간극장’을 통해 일상생활을 공개해 많은 이들에게 응원을 받았다. 

이번에 고발당한 매니저 김씨가 바로 이때 만난 인물로 전해졌다. 과거 방송까지 함께 출연했고, 어려울 때 유진박을 도왔던 매니저가 그를 이용했다는 주장에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비운의 천재다 정말”, “어떻게 힘들 때 도와줬던 매니저가 또 이용할 수 있지?”, “충격적이네요”, “유진박 제발 행복했으면 좋겠다”, “아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진박은 줄리아드음대를 졸업한 후 환상적인 전자 바이올린 연주를 선보여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