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FT아일랜드 최민환, 아들 짱이 안고 위험천만 시구→논란에 사과문 게재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6.10 01: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시구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일 최민환은 ‘2019 신한은행 마이 카 KBO 리그’ 한화 이글스 대 LG 트윈스의 경기 시작 전 아들을 안고 시구자로 나섰다.

그는 타석에 들어선 율희를 향해 있는 힘껏 공을 던졌고 반동으로 한 살배기 아들인 짱이의 목이 크게 꺾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이를 배려하지 않은 위험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계속되는 논란에 한화 이글스 유튜브 채널 ‘이글스TV’는 최민환 시구 영상을 삭제했지만 최민환을 향한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이에 지난 9일, 최민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과 함께 아들 짱이의 목에 뽀뽀를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최민환 인스타그램
최민환 인스타그램

최민환은 “아기가 위험할 수도 있었을 부분에 대해 걱정을 끼친 많은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뗐다.

그는 “시구하러 올라가기 전까지도 어떤 방법으로 시구를 하는 것이 가장 이 자리에 어울리면서도 안전할까 연습도 많이 하고 이런저런 고민도 많았다”며 “결론적으로 저의 부주의로 인해 아이가 위험할 수 있었고, 이런 일로 많은 분들에게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세상에서 누구보다 짱이를 사랑하는 아빠로서 아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문을 마무리했다.

아래는 최민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최민환입니다.

얼마 전 한화와 LG의 야구 경기에서 시구하는 과정에 있어 아기가 위험할 수도 있었을 부분에 대해 걱정을 끼친 많은 분들에게 사과드립니다.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아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생각에 기뻤습니다. 시구하러 올라가기 전까지도 어떤 방법으로 시구를 하는 것이 가장 이 자리에 어울리면서도 안전할까 연습도 많이 하고 이런저런 고민도 많았습니다.

결론적으로 저의 부주의로 인해 아이가 위험할 수 있었고, 이런 일로 많은 분들에게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세상에서 누구보다 짱이를 사랑하는 아빠로서 아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논란을 일으킨 점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