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박해준 추격 칸모르 타고 도망 성공 김의성 잡아 김지원과 교환…장동건은 아스달 입성 김옥빈 계략 ‘신성모독 죄로 위기’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6.08 21: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아스달 연대기’ 에서 송중기는 박해준 추격에 칸모르(전설의 말) 타고 도망에 성공하고 김지원을 구하기 위해 김의성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은섬(송중기)은 대칸부대가 쳐들어와서 탄야(김지원)를 끌고 가는 모습을 목격하지만 속수무책을 바라보기만 했다. 

 

tvN‘아스달 연대기’방송캡처
tvN‘아스달 연대기’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와한족의 축제인 꽃의 정령제 날, 이아르크 정벌에 나선 타곤(장동건)은 대칸부대를 와한족에게 보냈다.

무백(박해준)과 대칸부대는 와한족을 제압하고 와한족을 끌고 가게 됐고 뒤늦게 도착한 은섬(송중기)은 이를 보게 됐다.

탄야(김지원)는 대칸부대에 끌려가면서 은섬(송중기)에게 “도망쳐라. 그리고 나중에 구하러 오라”고 소리쳤고 은섬(송중기)는 자신이 길들인 칸모르(전설의 말)을 타고 그대로 달렸다.

그때 은섬(송중기)을 본 무백(박해준)은 은섬(송중기)을 쫓으며 활을 쐈지만 은섬(송중기)은 이그트 족 특유의 특별한 힘으로 무백(박해준)에서 도망치는데 성공했다.

은섬(송중기)은 와한족의 마을로 다시 돌아왔고 쑥대밭이 된 모습으로 망연자실했다.

한편, 탄야(김지원)와 초설(김호정)은 대칸부대에게 어딘가로 끌려갔고 탄야는 은섬을 생각했다.

대칸부대에 이끌려 도착한 와한족들은 대칸부대의 낭떨어지 위로 오르는 기계에 타게 됐고 공포에 질린 모습으로 올르게 됐다.

결국, 와한족은 대칸부대에 의해 새가 되어야만 올라 갈 수 있다고 생각한 신성한 계곡의 산꼭대기까지 오르게 됐다.

 

tvN‘아스달 연대기’방송캡처
tvN‘아스달 연대기’방송캡처

 

은섬(송중기)은 연맹장 산웅(김의성)을 잡아 와한족과 교환할 생각으로 도티와 함께 아스달로 떠났다.

한편, 타곤(장동건)은 이아르크 정벌을 마치고 대칸들과 함께 그토록 귀환을 고대하던 아스달로 입성했다.

그러나 타곤(장동건)은 전쟁 중에 신성모독 죄를 범해 신성 재판에 회부되고 말았다. 

한편,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또 '아스달 연대기'의 인물관계도는 와한의 전사 은섬(송중기)과 새녘족, 대칸의 수장 타곤(장동건)이 적대관계를 이룬다.

와한족의 탄야(김지원)는 은섬(송중기)과 애정관계며, 해족의 태알하(김옥빈)는 타곤(장동건)과 애정 관계다. 때문에 탄야와 태알하는 적대 관계이다.

이와 함께 산웅역에 김의성, 무백 역에 박해준, 단벽 역에 박병은, 무광 역에 황희, 아사론 역에 이도경, 아사사칸 역의 손숙, 아사욘 역의 장율, 아시혼 역의 추자현, 해미홀 역의 조성하, 채은 역에 고보결, 달새 역에 신주환, 라가즈 역의 유태오가 출연한다.

 ‘아스달 연대기’ 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아스달 연대기’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아스달 연대기’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