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지하철 8호선, 전동차 고장으로 30분간 지연…현재 정상화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08 15: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서울 지하철 8호선이 고장으로 지연되며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8일 오전 8시 34분께 서울 지하철 8호선 모란역에서 암사행 열차운행이 약 30분간 지연됐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모란역에서 출발한 암사행 열차가 출발 직후 고장으로 멈춰서 운행이 지연됐다"며 "오전 9시 1분부터 정상 운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지하철 8호선
서울 지하철 8호선

교통공사 관계자는 "모란역이 출발역인데다 주말 아침이어서 승객수가 많지 않았다"며 "승객들은 고장 직후 역에 다시 내려 대체 교통편을 이용했다"고 말했다.

공사 측은 공사 측은 열차를 차고에 입고시켜 고장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또 지하철 고장", "지하철이 안와서 늦었다", "지하철이 멈춰서 너무 무서웠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