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유람선 인양 크레인, 헝가리 다뉴브강 참사 현장 도착…9일까지 인양 완료 목표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6.08 0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헝가리 다뉴브강에 침몰한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Clark Adam)이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헝가리 당국은 9일까지 인양 작업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오후 2시 55분께(이하 현지시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은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이날 오후 2시 20분께 꼬박 정박해 있던 닙시겟 지역에서 출발한 클라크 아담은 아라파드 다리를 지나 30분 만인 오후 2시 50분께 사고 지점 인근 머르기트 다리를 통과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클라크 아담은 지난 5일 오전 헝가리 북서부 코마롬을 출발해 마리아 발레리아 다리, 메제리 다리, 철교 등을 거쳐 아르파드 다리에 앞선 닙시겟 지역에 멈춰섰다.

다뉴브강의 다른 다리보다 높이가 낮은 아르파드 다리는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의 최대 난관으로 여겨졌다.

특히 머르기트 다리 모양이 아치형인 점도 문제가 됐다. 클라크 아담 선장은 높이가 낮은 머르기트 다리 양옆을 최대 고비로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날 오후 3시 기준 다뉴브강 수위는 4m 66cm로 관측됐다. 인양 총촬의 헝가리 당국은 클라크 아담이 사고 지점에 도착할 수 있는 수심은 최대 4mm로 판단하고 있었다.

이에 크레인 분리 등 다양한 대책을 찾던 헝가리 당국은 예인선을 동원해 클라크 아담의 방향을 잡는 방식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크 아담이 머르기트 다리를 통과하며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게 됐다.

현재 인양 전 침몰 선박 결속 및 유실 방지 등의 준비 작업만 남겨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선 헝가리 당국은 오는 8일까지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고, 9일 인양을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 단체 관광객들이 탄 유람선이 대형 크루즈에 추돌 및 침몰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사고 이후 우리 외교부는 유람선에 한국인 33명이 탑승했고, 그 중 7명이 구조됐지만 19명이 실종됐다고 발표했다.

해당 패키지 투어를 진행한 ‘참 좋은 여행’ 측은 해당 유람선에 자사 인솔자 포함 31명이 탑승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