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부자들’ 이동관, 양정철과 서훈 비공개 회동에 비판 “여러 번의 만남 중 이번만 걸린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07 18: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이동관 전 수석이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최근 행보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9일 방송되는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비공개 회동과 최근 양정철 원장의 광폭 행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양정철 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비공개 회동이 정치권 공방으로까지 이어진 것에 대해 진성준 전 의원은 “사적인 만남을 가지고 국정원 정치개입으로 몰고 가는 건 과도한 억측”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동관 전 수석은 “짐작건대 (양 원장이) 서훈 국정원장과 만난 건 여러 번 일 것이며 이번에 한 번 걸린 것”이라며 “(양 원장은) 단순한 자유인도 아니고 대통령 측근을 넘어선 자리인데 최근 행보는 본인에게 독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정옥임 전 의원 역시 “서훈 국정원장과의 만남은 정말 부적절하고 스스로도 (부적절함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진성준 전 의원은 “(정치적 의도가 있었다면) 서훈 국정원장과 노출되는 식당에 기자까지 동반해서 만났겠냐”며 “야당에서 지적이 나올 수 있지만 총선 공작 주장은 억측이다”라고 반박했다.

채널A ‘외부자들’
채널A ‘외부자들’

한편 양정철 연구원장이 지방자치단체장들을 연달아 만난 것에 대해서도 외부자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진성준 전 의원은 “(나도) 민주정책부연구원장을 했는데 보자마자 탁월한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야말로 시민 삶의 일선에 가 있는 곳이라 피부에 와 닿는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교수 또한 “내가 늘 주장한 ‘민주당 싱크탱크 만들기’와 일맥상통하다”고 환호를 보내며 “여의도 연구원에서도 받아들여 정책싸움으로 가면 우리 사회를 위해서도 굉장히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이동관 전 수석은 “지자체장들과의 만남은 공약 공동개발로써 정치적 중립성을 헤치는 정치개입 행위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옥임 전 의원 역시 “지자체는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곳이므로 정치적 중립성에 굉장히 예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국정원장과의 비공개 회담과 최근 광폭 행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9일 일요일 밤 9시 30분 채널A ‘외부자들’에서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