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UEFA 네이션스리그] 네덜란드, 연장 접전 끝에 잉글랜드 3-1로 제압…호날두의 포르투갈과 결승 앞둬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07 09: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사상 첫 UEFA 네이션스리그 결승전에 오를 다른 한 팀은 네덜란드가 됐다.

네덜란드는 7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 에스타디오 아폰소 엔리케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2019 UEFA 네이션스리그 4강서 연장 접전 끝에 3-1로 승리했다.

네덜란드는 이로서 포르투갈과 결승전서 맞붙게 됐고, 잉글랜드는 스위스와 3·4위전을 펼칠 예정이다.

로날드 쿠만 감독이 이끄는 네덜란드는 최전방에 데파이를 투입하고 바벨과 바이날둠, 베르바인이 앙쪽 윙으로 나섰다. 챔스리그 본선 무대를 쉽쓸었던 반 다이크와 데 리흐트가 센터백을 맡았다.

네이션스리그 공식 인스타그램
네이션스리그 공식 인스타그램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잉글랜드는 산초-래쉬포드-스털링 스리톱을 들고 나왔다.

네덜란드가 경기를 주도한 가운데, 잉글랜드는 조금씩 기회를 엿보며 네덜란드의 공격을 차단했다.

전반 중후반 그렇지만 데 리흐트의 터치 실수로 인해 래쉬포드가 공을 가로채는 사태가 벌어졌다. 데 리흐트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하면서 페널티킥을 내준 것. 전반 32분 래쉬포드는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마무리하면서 팀에 리드를 안겼다.

이로서 기세가 오른 잉글랜드는 한동안 공격권을 쥐고 네덜란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네덜란드 역시 동점을 위해 노력했지만,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무리해야 했다.

네이션스리그 공식 인스타그램
네이션스리그 공식 인스타그램

후반 들어 네덜란드는 더욱 적극적인 공격에 나섰다. 잉글랜드 역시 물러나지 않으려 노력했지만, 결국 동점을 헌납해야 했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서 데 리흐트가 자신의 실수를 만회하는 골을 기록했기 때문.

후반 38분 린가드가 골을 터뜨렸지만, VAR 판독 이후 골이 취소됐다. 후반전이 1-1로 마무리되면서 양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잉글랜드는 어떻게든 승부를 보려했지만, 지나치게 승부를 의식한 탓에 무너졌다. 연장 전반 카일 워커의 치명적인 자책골이 나오면서 승부가 기울었고, 연장 후반 9분 프로메스가 쐐기골을 터뜨린 것. 때문에 잉글랜드는 월드컵에 이어 네이션스리그에서도 4강에 머물러야 했다.

한편, 포르투갈과 네덜란드의 결승전은 10일(한국시간) 오전 펼쳐지며 스포티비(SPOTV)서 중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