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붓]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35세 여성 고유정 얼굴-신상 공개…범행 동기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07 09: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신상 공개 및 얼굴이 공개된 고유정이 긴 머리를 숙여 끝내 얼굴을 감췄다.

제주에서 전 남편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나이 36)의 신상이 공개됐다.

지난 6일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진 뒤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고유정은 이날 오후 6시35분 제주동부경찰에서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마치고 유치장으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복도에서 대기하던 사진 기자들에게 모습이 노출됐다.

고유정은 검정색 티셔츠에 회식 트레이닝복을 입고 슬리퍼 차림의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인 채 빠르게 이동해 얼굴이 드러나지 않았던 것.

이동 과정에서 고유정은 수갑을 차고 양팔에 포승줄에 묶인 채 조사실(진술녹화실)에서 나와 유치장 입구까지 30m가량 거리를 걸어갔다.

고유정 얼굴공개 / 연합뉴스
고유정 얼굴공개 / 연합뉴스

전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범행 동기, 공범 여부, 시신 유기 방식 등 취재진에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앞서 제주지방경찰청은 5일 오전 신상공개심의원회를 열고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 씨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신상공개에 따른 고유정의 심경변화 등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것을 우려해 공개를 다음 날로 미뤘던 것.

고유정 얼굴공개 / 연합뉴스TV 제공
고유정 얼굴공개 / 연합뉴스TV 제공

한편 지난달 25일 경찰에 따르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 씨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고씨는 범행 직후 지난달 27일 해당 펜션에서 퇴실한 뒤 이틑날인 28일 오후 8시30분 제주항에서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빠져나갔다.

경찰은 여객선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고씨가 해당 여객선에서 피해자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봉지를 바다에 버리는 모습을 확인했다.

CCTV에 이 모습이 찍힌 시간대는 고유정이 승선하고 약 1시간이 지난 뒤인 오후 9시30분께다.

또한 고씨는 아버지 자택이 있는 경기도 김포시로 이동, 이 일대에서 완도행 여객선에서 버린 것과 유사한 물체를 버린 정황을 경찰은 확인했다.

경찰이 고 씨의 진술과 수사로 확인한 유기장소는 제주~완도 해상, 전남 완도군 도로변, 경기도 김포시 아버지 소유의 집 인근 등 모두 세 곳이다.

경찰은 고 씨의 “우발적이었다”라는 주장과 달리 범행 전 그의 휴대전화에서 ‘니코틴 치사량’ 등을 수차례 검색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계획한 범행으로 보고 있다. 시신 찾기에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