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홍현희, “제이쓴이 아버지 담도암 소식 먼저 알았다”…속마음 고백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06 13: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아내의 맛’ 홍현희가 부친상 이후 제이쓴과 함께 출연해 심정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가 아버지에 대한 마지막 추억을 떠올렸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캡쳐

이날 아버지가 평소 투병을 했냐는 질문에 홍현희는 “저희가 건강검진 예약을 해도 ‘난 건강하다 내몸은 내가 한다‘ 그러셨던 분이다. 한달전에도 안 그러셨는데 몇 주 전에 안 좋아지셔서 제이쓴이 내과에 모시고 갔는데 병원에서도 오래 못 사실 것 같은데 라고 한거다”라고 설명했다.

제이쓴은 처음에 홍현희 아버지의 담도암 소식을 듣고 그때를 떠올리던 도중 감정이 북받치는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였다.

어느정도 진정이 되자 제이쓴은 “그게 담도암이였는데 보통 발견되면 99%는 말기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후 바로 응급실에 모시는 등 빠른 조치를 취했지만 입원하신지 2주만에 아버지는 세상을 떠나셨다고 전했다.

홍현희는 “얘기 안하고 참으신 것 같다.최선을 다했는데 어쨌든 너무 안타까웠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남편 제이쓴은 의연한 척하는 홍현희를 위로하고 다독이기 위해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 

바로 돌아가신 홍현희 아버지가 남긴, 애틋한 스크랩 상자를 홍현희에게 건네준 것. 

홍현희는 아버지가 보관해왔던 자신과 관련한 수많은 신문기사를 한 장 한 장 넘겨보며 코미디언 딸을 자랑스러워했던 아버지의 진심과 사랑을 확인했다. 

그리고 결국 홍현희는 눈물을 거둔 채 “더 열심히 일을 해야겠다”며 하늘에서도 지켜보실 아버지를 위해 마음을 다잡았다.

TV조선 ‘아내의 맛’ 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홍현희는 1982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이며 제이쓴은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 34세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