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굿피플’ 로펌인턴 임현서, 심각한 표정으로 열창 중 “집에서 맨날 노래함”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06 13: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 로펌인턴 임현서가 노래실력을 뽐냈다.

최근 임현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현서특)1.집에서맨날노래함 2.노래할때하관이튀어나옴(본영상에선확인불가)#관종스타그램#뇌내망상으론가창력폭발할줄”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임현서는 눈만 내놓은 채 노래를 부르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했

특히 제법 진지하게 열창하는 그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임현서 SNS
임현서 SNS

이를 본 네티즌들은 “심각하게 노래하시는데~왜 일케 귀엽죠”, “얼굴 제대로 보고 싶은뎅^^”등의 반응을 보였다.

임현서는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굿피플’에서 선두 1위를 달리며 독주하던 중 허술한 행동으로 이상호 인턴에게 1위를 빼앗겼다.

이상호 인턴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창의력 넘치는 발언에 변호사들은 박수갈채까지 보내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상호와 임현서 두 사람은 점수 차가 얼마 나지 않은 채로 마지막까지 불꽃 튀는 대결을 펼쳤다.

인턴들은 처음으로 인턴들끼리 갖게 된 점심 식사 자리에서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 인턴이 “첫날 임현서 인턴의 자기소개인 ‘가수로서 저작권협회에 등록되어 있다’, ‘주조기능사 자격증이 있다’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 도대체 못하는 게 뭐냐. 단점은 있냐“고 물었다.

이에 임현서 인턴은 ”나는 하나에 집중하지 못하고 산만하다“라고 솔직하게 단점을 드러냈다. 

임현서의 반전 고백에 응원단은 ”양파남 임현서, 의외의 인간미까지 느껴진다“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