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민영, ‘그녀의 사생활’ 종영 후 근황?…‘열일하는 소미뇽’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6.06 12: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배우 박민영이 ‘그녀의 사생활’ 종영 이후 근황을 공개하며 관심 받고 있다.

최근 박민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열일하는 소미뇽”이라는 내용과 함께 한 장의 거울 셀카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민영은 쉬폰 소재의 의상을 입고 환하게 웃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오늘도 열일하는 소미뇽”, “건강 잘 챙겨요”, “몸 상할까봐 걱정 돼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민영 인스타그램
박민영 인스타그램

또한 동료 배우인 안보현은 “살 더 빠졌어”라고 반응했고, 서예화는 “짱짱 예쁘다 울언니”라는 댓글을 남기며 훈훈함을 더했다.

1986년생인 박민영의 나이는 올해 만 33세다.

2006년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유미 역으로 데뷔한 박민영은 뛰어난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박민영은 ‘아이 엠 샘’, ‘전설의 고향-구미호’, ‘자명고’, ‘런닝 구’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2010년 KBS ‘성균관 스캔들’을 통해 한류스타 반열에 오른 박민영은 ‘시티헌터’, ‘영광의 재인’, ‘닥터 진’, ‘개과천선’, ‘힐러’, ‘리멤버-아들의 전쟁’, ‘7일의 왕비’,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통해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외에도 박민영은 중국 드라마 등에 출연하는 등 활동 범위를 넓히기도 했다.

최근 박민영은 tvN ‘그녀의 사생활’에서 성덕미로 분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