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제주 전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신상공개… “법조 수법 잔인” 얼굴 공개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06 07: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제주에서 전 남편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36)의 신상이 공개됐다.

하지만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진 피의자 고유진의 얼굴 공개가 미뤄졌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5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국민의 알 권리 존중과 강력범죄 예방 차원에서 고유정의 이름과 얼굴, 성별,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고유정이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심하게 훼손한 후 불상지에 유기하는 등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할 뿐만 아니라 구속영장 발부 및 범행도구가 압수되는 등 증거가 충분하다”고 공개 사유를 밝혔다.

그러나 고유정은 영장발부 이후에 신상공개심의위원회가 열리면서 언론에 얼굴이 노출되는 시기가 늦춰지게 됐다.

또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날 고유정에 대한 조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시점에 얼굴을 공개할 경우 심경 변화 등으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해 당일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고유정이 조사를 받고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동안 언론에 그의 얼굴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를 받는 고유정 신상공개 / 뉴시스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를 받는 고유정 신상공개 / 뉴시스

이에 따라 고유정의 얼굴은 이르면 6일 오후 조사를 끝내고 유치장으로 가는 동안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날 오후 고유정이 조사를 받고 유치장으로 이동하는 동안 언론에 그의 얼굴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이에 따라 고유정의 얼굴은 이르면 6일 오후 조사를 끝내고 유치장으로 가는 동안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족 측은 지난 4일 입장문을 통해 “범행이 잔인하고 이로 인해 치유하지 못할 중대한 피해가 발생했으며, 그 밖의 모든 공개 요건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얼굴을 공개할 수 있다고 현행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특강법)에 명시돼 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여러 곳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고 씨는 제주를 벗어나 완도에 도착해 전남 영암과 무안을 거쳐 경기도 김포시에 머무른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고 씨가 이동 중 시신을 최소 3곳에 유기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경찰은 고 씨의 “우발적이었다”라는 주장과 달리 범행 전 그의 휴대전화에서 ‘니코틴 치사량’ 등을 수차례 검색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계획한 범행으로 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