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 제주도 올 줄 알았단 김보미에 “죽을죄를 졌네요”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05 15: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이 김보미에게 시종일관 어색한 태도와 최악의 답변으로 이목을 끌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에서는 오랜만에 만난 고주원과 김보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 방송캡쳐

김보미는 오랜만에 본 고주원에게 “오늘 정장 입으셨네요?”라며 낯설어했다.

어색한 두 사람의 모습에 패널들은 “처음부터 다시 찍는건 아니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주원은 어색함에 괜히 날씨 얘기를 하며 본격 대화를 이어갈라 하던 참에 고주원 매니저가 나타나 행사 갈 시간이 다됐음을 알려 보는 사람들은 안타까워했다.

헛웃음만 나는 기가 막힌 출발 타이밍에 김보미는 당황스러워 하며 함께 차에 올라탔다.고주원은 김보미의 안전벨트를 챙기는 등 세심한 모습을 보이나 했으나 버벅거리며 본전도 못 찾았다.

차를 타고 가는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만 흘렀다. 김보미는 제주도에도 유채꽃이 많이 피어서 꽃 구경 가야 하는데라며 대화를 시도했다.

김보미는 “갈 사람이 없어서 혼자 가려고요 예쁜 곳 많으니까” 라며 고주원의 반응을 기대했지만 고주원은 아 라는 외마디 감탄사와 함께 아무말도 하지 않자 이용진은 “‘왜 혼자 가요 같이 가야지’가 나와야지”라며 답답해했다.

이때 고주원 매니저는 “저번에 일주일 정도 스케줄 비실때 갔다오시지 그랬어요”라고 말해 고주원을 더욱 난감하게 만들었다.

고주원은 “스케줄이 계속 변동도 되고”라며 변명했지만 김보미는 “한번은 올 줄 알았는데”라며 장난쳤다. 이에 고주원은 “죽을죄를 졌네요”라는 답변으로 다시 한번 보는 사람들을 답답하게 했다.

TV조선 ‘연애의 맛2’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매주 방송 직후 ‘김보미의 직업’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김보미에 대한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이 집중돼있던 가운데, 전직 미술 선생님이었던 김보미가 새롭게 도전한 직업은 지상직 승무원이다.

고주원의 학력은 연세대학교 언론홍보대학원을 마친 상태다. 그의 나이는 올해 38세이며 연관된 이혼은 루머인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