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김성수, 검찰은 사형→1심 징역 30년…동생 무죄 선고 ‘재판 결과에 비난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아른바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으로 대중의 공분을 샀던 김성수가 1심에서 사형이 아닌 징역 30년을 선고받아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는 4일 오전 김성수의 살인 등 혐의 선고기일에서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14일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신모씨를 말싸움 끝에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성수는 동생과 함께 찾은 PC방에서 자신의 자리가 더럽다는 이유로 신씨를 여러차례 불렀고,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며 말다툼을 벌였다.

이후 집으로 돌아가 흉기를 챙긴 김성수는 다시 신씨를 찾아가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잔혹하게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모델 지망생있던 신씨는 아르바이트 마지막날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안타까움을 샀다. 

신씨는 병원으로 호송됐지만 약 3시간 만에 과다출혈로 숨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김성수는 이름과 나이, 얼굴이 공개됐다. 김성수의 나이는 30세이며 동생은 28세로 알려졌다.

김성수는 검찰에 송치될 당시 “(테이블을) 치워달라고 한 것이 잘못이 아닌데 (아르바이트생) 표정이 안 좋아서 시비가 붙었다”고 범행동기에 대해 전했다.

김성수 / 뉴시스
김성수 / 뉴시스

‘살인 공범’이라는 논란을 빚은 동생에 대해서는 공동폭행 혐의만 적용됐다. 당시 CCTV 영상에는 김성수 동생이 서성이는 모습이 포착돼 계획적인 범행이 의심됐으나 살인 공모까지는 확인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살인을 공모한 것이 아니라 애초에 피해자를 혼내주겠다는 폭행 공모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경찰과 검찰은 수사 결과 김씨의 동생이 범행을 도운 것은 사실이지만 살인에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결국 김성수 동생 김씨에게는 무죄가 선고됐다.

앞서 검찰은 동생 김씨의 공동폭행 혐의가 충분히 입증됐다며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한 바 있다.

검찰은 김성수에 대해서도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범행의 잔혹함과 계획성 등을 들며 재판부에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지금까지 확인된 바로 피고인측에서 단 한 번도 피해자 유가족을 찾아 진심어린 사과를 한 적이 없다”며 “범행 죄질이 극히 불량하고 재범 가능성이 높아 사회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피고인을 우리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구형의견을 밝혔다.

김성수의 정신병력에 대해서는 “우울증 약을 복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정신과 치료를 받는다고 범죄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며 “정신감정에서 심신미약이 아닌 것이 확인됐고, 피고인이 범행 준비 과정과 범행 이유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동생의 공범 혐의를 방어하는 것에 비춰보면 본건이 심신 장애의 영향이라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검찰 구형과는 달리 1심은 김성수의 징역 30년과 함께 동생의 무죄를 선고했다. 

누리꾼들은 “살인자에게도 출소 뒤란 인생이 있다는게 신기한 일이다. 피해자를 처참히 죽이고도 우리법은 가해자에게 징역살 이후 새 삶을 살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게 얼마나 자비로운지 모르겠다. 일반 시민들은 두려움에 떨고 살며, 범죄자들에겐 이보다 더좋은 나라가 없을 지경이다” “출소해도 60 가까운거 아니냐? 요즘 60은 청년이다. 얼마나 더 죽여야 사형 주는거냐 도대체” “동생이 잡고 있지 않았음 살 수도 있었다. 무죄가 말이 되냐” “사형이 답이다”라며 분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