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충격사건] 외할머니 살해 손녀 "혼자 죽기 억울해서"…"범행 후 극단적 선택하려다 실패"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04 11: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경기 군포 지역의 외할머니 살해 사건은 검거된 A(19)양의 극단적 선택에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수사 중인 군포경찰서에 따르면 A양은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했는데 혼자 죽기 억울해서 할머니랑 같이 가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범행 후 욕조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했는데 실패해 할머니를 그냥 놔둔 채 집을 나왔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A양의 진술을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좀더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A양이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범행 당일 구매한 사실을 확인하고 계획범죄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흉기는 A양의 집 안방에서 발견됐다.

군포경찰서 / 연합뉴스
군포경찰서 / 연합뉴스

또 경찰은 범행 수법이 잔혹한 점 등에 비춰 정신질환에 의한 범행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양 가족들은 정신병력이나 관련 치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지만, 가족들이 모르는 부분도 있을 수 있어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A양은 지난 2일 밤, 가끔 찾아오는 외조모 B(78)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A양 방 침대에 누운 채로 발견돼 잠을 자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A양 부모는 집을 비운 상태였으며 3일 오전 10시 20분께 집으로 돌아와 숨진 B 씨의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A양의 부모는 집을 비운 상태였으며 3일 오전 10시 20분께 집으로 돌아와 숨진 B씨를 발견하고 A양의 어머니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40분께 군포시내에서 대학생인 A양을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양은 흉기나 금품을 소지하지 않은 채 시내를 배회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경찰은 이날 A양에 대해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외할머니에 대한 부검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