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퍼퓸-첫방’ 하재숙, 향수 뿌리고 고원희로 변신…환공포증 까칠 디자이너 신성록 만나 ‘송경아 대신 모델 런웨이’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6.03 23: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퍼퓸’에서 신성록이 까칠한 디자이너로 등장하고 하재숙은 조한철과 이혼을 준비하며 자살을 시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3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퍼퓸-첫방송’에서는 이도(신성록)가 인터뷰를 하게 됐다. 

 

KBS2 ‘퍼퓸’방송캡처
KBS2 ‘퍼퓸’방송캡처

 

이도(신성록)는 인터뷰를 앞두고 작업에 집중하고 있었고 그때 셔터 소리가 나자 “거기 당신. 지금 뭐 하는 거냐? 내가 인터뷰 전에 거듭 강조했을 텐데”라며 신경질을 냈다.

이도(신성록)가 가리킨 곳에는 카메라 플래쉬 금지라고 적혀있었고 이도는 촬영 기자에게 “귀하는 퇴장이다. 2.5초 내로 썩 나가달라고 밝혔다.

한편, 재희(하재숙)은 태준(조한철)과 이혼을 준비하며 자살을 하기로 결심했다.

재희(하재숙)는 남편 태준(조한철)을 살해하려는 계획을 꿈꾸지만 쉽지 않았고 베란다에서 목을 매려고 했다.

그때 택배기사가 누른 벨소리가 들렸고 재희(하재숙)는 택배기사에게 “이젠 다 필요없다”라고 말하고 다시 들어와서 수면제를 먹기로 했다.

그때 택배기사는 현관 유리를 두드리며 택배 상자를 전했고 재희는 죽기 전에 상자를 열어보기로 했다

택배 상자에는 향수가 들어 있어고 재희가 향수로 뿌리자 젊은 시절의 자신(고원희)로 변하게 됐다. 

 

KBS2 ‘퍼퓸’방송캡처
KBS2 ‘퍼퓸’방송캡처

 

재희(고원희)는 남편이 돌아오기 전에 나와서 예쁜 옷을 보고 매장에 들어갔고 그곳에서 이도(신성록)의 비서 준용(김기두)의 눈에 띄게 됐다.

재희는 유명 모델이었던 모델 에이전시 이사 지나(차예련)를 보고 감동했다.  

하지만 이도(신성록)는 재희를 보고 원래 모습을 아는 것처럼 못생겼다고 화를 냈지만 다친 모델(송경아) 대신 런웨이에 서게 됐지만 그동안의 삶을 통해서 자존감이 떨어져 있었다. 

이도(신성록)는 그런 재희(고원희)에게 “세상에서 제일 자신감 넘치는 모델로 만들거다”라고 하며 아름답게 꾸며주고 런웨이에 성공적으로 설 수 있게 만들었다. 

또 ‘퍼퓸’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 ‘퍼퓸’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KBS2 ‘퍼퓸’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KBS2 드라마 ‘퍼퓸’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