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제주 펜션서 전 남편 살해 30대 여성, “변사체를 제주와 완도 사이의 해상에 버렸다” 진술…사건 경위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03 16: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경찰이 제주지역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30대 여성에게서 “변사체를 제주와 완도 사이의 해상에 버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제주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살인 및 시체유기 혐의를 받는 고모(36·여)씨가 경찰조사에서 시신 유기 장소를 진술했다.

경찰은 고씨의 진술을 토대로 이날 오전 제주해경 측에 ‘변사체 수색 요청’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해경은 함정 3척을 동원해 해당 항로를 중심으로 수색활동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고씨의 구체적 진술이 확보됨으로써 경찰 수사에 속도가 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주장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정황상 논리가 맞지 않는 부분이 있고, 그 부분이 망자에 대한 명예 훼손이 될 수 있어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25일에서 27일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1일 충북 청주시에서 긴급체포된 고모(36)씨가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전남편인 강모씨를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 뉴시스

파악 결과 강씨는 실종 신고 이틀 전인 지난달 25일 오후 4시20분께 전 부인 고씨와 함께 조천읍의 한 펜션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지난달 27일 숨진 강씨의 남동생에게서 ‘전부인을 만나러간 형이 연락 두절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곧바로 피해자의 행적 파악에 나섰다.

경찰은 범행 도구로 보이는 흉기가 고씨 자택에서 발견됨에 따라 지난 1일 오전 10시32분께 긴급체포해 제주로 신병을 압송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고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영장실질심사(구속전피의자심문)가 열리는 오는 4일 결정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