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생충’ 다혜 役 정지소(현승민), 과거 풋풋한 고딩 로맨스 주인공… ‘캔디 캐릭터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영화 ‘기생충’에서 박사장 집 딸 다혜역으로 최우식과 연기호흡을 맞춘 정지소(현승민)에 관심이 쏠렸다.

정지소는 2012년 드라마 ‘메이퀸’으로 첫 데뷔한 이후 영화 ‘대호’와 드라마 ‘꽃가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MBC에브리원 '툰드라쇼 시즌2-꽃가족' 방송캡쳐

MBC에브리원 '툰드라쇼 시즌2-꽃가족'에서 정지소는 풋풋한 고딩 로맨스의 주인공으로 러브라인을 펼치기도 했다.

‘꽃가족’ 에서 정지소는 외로워도 슬퍼도 진짜 울지 않는 ‘캔디형 캐릭터’의 전형을 톡톡히 보여줬다.

가난한 집안 환경으로 엄마의 부업을 돕고 있지만, 항상 밝고 친절한 모습으로 긍정파워를 생성하며 상대방을 매료시켰다.

차영남(곽국광) 또한 정지소에게 빠져들며 삼각관계를 통해 드라마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정지소는 ‘꽃가족’에서 실제 나이에 맞는 학생역으로 풋풋한 로맨스를 그려냈다.

정지소는 1999년생으로 올해 나이 21세다. 

그는 영화 ‘다우더’에서 구혜선 아역을 맡으며 이후 ‘대호’, ‘기생충’에 출연하며 활동명을 현승민에서 정지소로 변경했다. 

정지소(현승민)가 출연한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

‘기생충’은 개봉 첫 주말 동안 278만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3,367,38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