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김어준, “골든타임 3분이라는 민경욱, 장기 요양이라도 해서 정신 건강 지켜라”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6.03 07: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참사에 대해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골든타임은 3분”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정치권뿐만 아니라 여론의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민경욱 대변인은 지난 5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해 “안타깝다.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라고 적었다.

실종자 가족들을 생각할 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민경욱 대변인은 “안타깝다”를 지우고 뜬금없이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는 내용이었다.

지난 5월 30일, 문재인 대통령은 관계 장관회의에서 “가용할 수 있는 외교 채널을 총동원해 헝가리 측과 협력하라. 무엇보다 중요한 건 속도”라고 언급한 바 있다.

민경욱 대변인은 골든타임이 다 지난 마당에 지구 반대편으로 구조대를 보내면서 속도를 강조한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구조 작업과 실종자 수색이 한창인 상황에서 매우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3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한 김어준 공장장은 “(민경욱 대변인이) 뉴스와 SNS를 끊고 요가, 명상, 복식호흡을 권장한다”고 꼬집었다.

김어준 공장장은 앞서 “아직도 시신을 못 찾고 애태우는 가족에게 국가가 할 수 있는 건 다 하려는 것이다. 대통령의 이런 결정과 위로가 언짢게 들린다면 아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요가, 명상, 복식호흡을 해도 호전되지 않는다면 장기 요양을 해서라도 정신 건강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정도는 알아야 할 아침뉴스’를 진행하는 시사IN의 김은지 기자 역시 민경욱 대변인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은지 기자는 “민경욱 대변인은 세월호 망언으로도 지탄 받은 적 있다. 인간에 대한 예의가 결여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피해자 입장에서 단 한 번도 생각해 보지 않은 것 같다”며 “제1야당 대변인이 이런 논란을 일으킨다는 것에 대해 씁쓸하다”고 말했다.

김어준 공장장은 “(민경욱 대변인이) 지금도 자신이 뭘 잘못했는지 모를 것이다. 피해자에 감정이입하고 슬퍼하는 감정이 집단으로 결여됐다”며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민경욱 대변인은 지난 4월 강원도 산불이 났을 때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네 곳에서 산불.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는 글을 올렸다가 지탄을 받고 삭제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대변인이었을 때는 긴급 브리핑 도중 “난리 났다”며 웃은 장면이 지금도 SNS를 통해 퍼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동성애 관련해서 입장이 오락가락한다며 박쥐 대통령으로 적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5.18을 향한 망언에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김정은 대변인’ 등이 있었고 황교안 대표까지 막말 경쟁에 가세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5월 23일, 강원도 철원지역 감시초소(GP) 철거 현장에서 “군과 정부, 국방부의 입장은 달라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5월 21일에는 인천자유공원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낫다”는 말까지 하면서 ‘국격 분쇄기’, ‘명백한 이적 행위’라는 비판을 받았다.

자유한국당의 이런 막말 경쟁 뒤에는 2020년 총선에서 공천을 받기 위한 행태로 분석하는 목소리가 많다.

한미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을 유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같은 의미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온 국민이 슬픔에 잠겼는데 민경욱 대변인이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의 마음을 헤집고 있다”며 “모든 희생자와 실종자가 무사히 돌아올 때까지 매분 매초가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정용기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사과를 했으나 당시 현장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터졌다.

5.18 망언을 한 이종명·김진태·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과 세월호 막말 파문을 일으켰던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솜방망이 징계를 내리면서 막말 경쟁을 부추긴다는 지적도 나온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