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0대그룹 내부거래 163조원, 매출의 14%…SK그룹 46조원 최다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02 09: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지난해 10대 그룹의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이 약 163조원으로 전체 매출의 14%가량을 차지했다.

2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기업집단이 공시한 지난해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 금액을 집계한 결과 총 163조2천770억원이 집계됐다.

내부거래액 163조원은 10대 그룹 총매출액 1천172조8천650억원의 13.92%에 달한다.

10대그룹의 내부거래액 규모와 비중은 2017년 대비 모두 높아졌다.

내부거래액은 2017년의 154조3천290억원보다 8조9천480억원(5.8%) 늘었고, 매출액 대비 내부거래 비율은 2017년의 13.79%보다 조금 높아졌다.

그룹별로는 SK그룹의 내부거래액이 46조3천94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SK그룹은 매출액(184조2천150억원) 대비 내부거래 비율도 25.18%로 가장 높았다.

SK그룹의 작년 내부거래액은 전년 대비 3조2천820억원(7.6%) 증가했고 내부거래 비율은 전년(26.79%)보다 소폭 낮아졌다.

10대 그룹 내부거래 규모 / 재벌닷컴
10대 그룹 내부거래 규모 / 재벌닷컴

내부거래액은 SK그룹에 이어 현대차그룹(33조1천120억원), 삼성그룹(25조350억원), LG그룹(20조3천890억원), 포스코그룹(12조3천60억원), 현대중공업그룹(8조1천80억원) 등 순으로 많았다.

매출액 대비 내부거래 비율은 SK그룹과 함께 현대차그룹(19.37%), 포스코그룹(17.87%), 현대중공업그룹(17.64%), LG그룹(16.12%), 롯데그룹(10.68%) 등이 높은 편이었다.

삼성그룹의 매출액(326조6천30억원) 대비 내부거래 비율은 7.67%였다.

10대 그룹 가운데 GS그룹은 내부거래액(3조1천530억원)이 가장 작고 내부거래 비율(4.64%)도 가장 낮았다.

전년 대비 내부거래액 증감을 보면 SK그룹에 이어 현대중공업그룹(1조7천270억원)과 현대차그룹(1조2천740억원)이 많은 편이고 증가율로는 현대중공업그룹(27.1%)과 롯데그룹(14.9%)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내부거래액이 줄어든 기업집단은 LG그룹과 농협으로 전년보다 각각 3천900억(1.9%)원과 350억원(0.9%) 감소했다.


서슬퍼런 공정위 경고에 사익편취 규제대상 회사 31개사 내부거래 소폭 감소

재벌그룹들은 내부거래 비중이 높아 공정거래위원회의 감시망에 들었던 계열사를 처분하거나 내부거래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총수 있는 상위 10대 대기업 집단에 들었던 사익편취 규제 대상 회사(31개사)의 2017년도 내부거래 비중은 21.2%였으나 작년에는 20.0%로 소폭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총수일가 지분이 상장사는 30%, 비상장사는 20% 이상이면 사익편취 규제 대상이 된다.

이들 기업의 매출은 31조9천억원에서 30조8천억원으로 줄었고 내부거래 금액도 6조8천억원에서 6조2천억원으로 감소했다.

자산 5조원 이상 공시대상 대기업 집단 계열사들은 매년 5월31일까지 전년도 내부거래 현황 등을 공시하게 돼 있다.

각 회사의 내부거래 금액이 대체로 줄었지만 일부 그룹들이 총수일가 사익편취 논란이 된 회사들을 정리한 결과가 반영된 영향이 컸다.

총수있는 10대 그룹 사익편취 규제대상 계열사 내부거래
총수있는 10대 그룹 사익편취 규제대상 계열사 내부거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그동안 대기업에 일감 몰아주기 관행을 개선하고 지배구조를 개편할 것을 요구하면서 물류와 급식 등 대기업의 부당 내부거래에 대한 조사를 벌이는 등 압박해 왔다.

GS그룹이 시스템통합(SI) 업체인 GS아이티엠을 매각하고 한화그룹은 화학제품 유통회사인 태경화성을 청산했다.

GS아이티엠은 총수일가 지분이 80%를 넘기면서 내부거래 비중이 2017년 70.6%에 달했고 태경화성도 김승연 회장이 지분 100%를 갖고 있으면서 적잖은 배당금을 챙겨 공정위의 표적이 됐다.

한화S&C도 과거 편법승계에 이용됐다는 눈총을 받았으나 2017년 10월 에이치솔루션(존속)과 한화S&C(신설)로 물적 분할됐다.

김승연 회장 아들들이 100% 지분을 보유한 에이치솔루션은 2017년에는 내부거래 비중이 79.4%에 달했으나 현재는 사업을 하지 않고 지주회사 역할만 한다.

공정위는 작년 10월 대기업 내부거래 현황 분석 결과를 공개하며 업종별로 SI에서는 에이치솔루션과 태광그룹 티시스, GS아이티엠, 금융업(일반지주회사 포함)에서 LG그룹의 ㈜LG, SK그룹의 SK㈜, 건설업에서 삼성그룹 삼성물산[028260]과 중흥건설의 중흥토건 등을 사익편취 규제 대상 회사 중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회사로 지목한 바 있다.

태광의 SI 업체 티시스는 2017년 내부거래 비중이 81.4%에 달했으나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되고 합병되는 등 복잡한 절차를 거치며 계열사에서 제외됐다.

SK㈜는 내부거래 비중이 39.8%에서 46.9%로 올랐으나 총수일가 지분율이 30.63%에서 29.08%로 낮아져 사익편취 규제 대상에서 제외됐다.

최태원 SK 회장은 작년 11월 "경영권 다툼을 하지 않은 친족들에게 진 마음의 빚을 갚겠다"며 SK㈜ 주식 329만주를 친인척들에게 증여한 바 있는데, 마음의 빚을 덜게 됐을 뿐만 아니라 공정위 규제도 면할 수 있게 된 셈이다.

㈜LG는 내부거래 비중이 53.0%에서 49.2%로 낮아졌다.

삼성물산의 내부거래 비중은 18.4%에서 18.5%로 다소 높아졌으나 중흥토건은 내부거래 비중이 63.7%에서 43.8%로 대폭 낮아졌다.

총수일가의 지분이 30%가 되지 않아 사익편취 규제를 받지 않는 사각지대에 있는 회사의 경우 내부거래 비중이 별로 낮아지진 않았다.

공정위는 작년 사각지대 회사 중 SI 업종에서는 LG그룹의 LG C&S, 이랜드그룹의 이랜드시스템스, 창고 및 운송서비스에선 현대차그룹의 현대글로비스[086280]와 효성의 효성트랜스월드, 경영컨설팅·광고업에선 현대차그룹의 이노션[214320]과 두산그룹의 오리콤[010470] 등이 내부거래가 많다고 지목했다.

LG C&S의 내부거래 비중은 57.8%에서 55.7%로, 이랜드시스템스는 80.1%에서 79.2%로 소폭 낮아졌다.

효성트랜스월드의 경우 내부거래 비중이 82.2%에서 77.4%로 낮아졌다.

공정위의 조사를 받는 현대글로비스는 20.7%에서 21.2%로 오히려 소폭 올랐다.

글로비스와 마찬가지로 공정위가 들여다보고 있는 삼성그룹의 급식업체 삼성웰스토리도 내부거래 비중이 38.4%에서 39.1%로 올랐다.

이노션은 내부거래 비중이 57.1%에서 50.5%로 낮아졌다. 총수일가 지분은 원래 29.9%였으나 최근 롯데와 지분 교환으로 총수일가 지분율이 19.7%로 낮아진 상태다.

공정위는 이노션의 지분 교환을 모범 사례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바 있다.

LG그룹 물류사로 역시 공정위 조사를 받고 있는 판토스는 내부거래 비중이 69.5%에서 68.7%로 소폭 내려갔으나 총수일가가 지분을 모두 처분한 상태다.

(단위:백만원, %)

 

집단 회사명 2017년 2018년
매출 내부거래 비중 매출 내부거래 비중
삼성 삼성물산 20,442,825 3,768,384 18.4 20,833,131 3,855,400 18.5
현대자동차 서울피엠씨 5,005 0 0 4,683 0 0
서림개발 87 0 0 44 0 0
현대머티리얼 252,814 11,677 4.6 278,891 10,624 3.8
현대커머셜 429,370 9,635 2.2 466,766 16,967 3.6
SK 에스케이 3,408,945 1,357,703 39.8 2,993,813 1,403,811 46.9
에스케이디스커버리 1,126,294 136,649 12.1 15,265 0 0
LG 엘지 714,845 378,874 53.0 757,196 372,226 49.2
지흥 867 0 0 867 0 0
롯데 에스디제이 0 0 - 0 0 -
에스앤에스인터내셔날 0 0 - 0 0 -
GS 보헌개발 1,602 1,557 97.2 1,635 1,567 95.8
삼양인터내셔날 225,865 16,923 7.5 258,551 21,004 8.1
삼정건업 8,199 392 4.8 8,492 402 4.7
승산 37,570 15,193 40.4 31,307 13,265 42.3
옥산유통 6,624 0 0 7,686 -97 -1.3
위너셋 40,905 0 0 0 0 -
지에스 493,029 107,395 21.8 506,038 121,478 24.0
지에스아이티엠 200,137 141,351 70.6 - - -
켐텍인터내셔날 19,859 2,407 12.1 15,799 2,470 15.6
프로케어 9,986 0 0 11,529 0 0
경원건설 18,311 3 0 18,944 3 0
삼양통상 167,858 150 0.1 182,741 158 0.1
센트럴모터스 116,224 0 0 135,709 3 0
지에스네오텍 535,939 18,683 3.5 516,981 19,527 3.8
한화 태경화성 78,695 639 0.8 - - -
에이치솔루션 256,101 203,224 79.3 0 0 -
현대중공업 유봉 45,198 0 0 43,928 0 0
현대중공업지주 465,242 268,046 57.6 579,338 1,645 0.3
신세계 광주신세계 209,647 10,477 5.0 209,182 7,059 3.4
두산 두산 2,624,829 348,290 13.3 2,919,401 314,417 10.8
합계   31,942,872 6,797,652 21.2 30,797,917 6,161,929 20.0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