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살인의 추억’, 화성연쇄살인사건 실화 바탕 作…‘결말까지 완벽한 명작’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5.31 17: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이 화제다. 

지난 2003년 4월 25일 개봉한 영화 ‘살인의 추억’이 31일 봉준호 감독 특집으로 채널 CGV에서 오후 8시부터 재방송된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범죄˙미스터리 영화 ‘살인의 추억’은 송강호, 김상경, 김뢰하, 변희봉 등의 배우들이 출연해 스크린을 빛냈다. 

영화 러닝타임은 총 132분으로 15세 관람가 판정을 받았며 지난 1986년 경기도 화성군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이다.

1986년 경기도. 젊은 여인이 무참히 강간, 살해당한 시체로 발견된다. 2개월 후, 비슷한 수법의 강간살인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건은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고, 일대는 연쇄살인이라는 생소한 범죄의 공포에 휩싸인다.

이후 사건 발생지역에 특별수사본부가 설치되고, 수사본부는 구희봉 반장(변희봉 분)을 필두로 지역토박이 형사 박두만(송강호 분)과 조용구(김뢰하 분), 그리고 서울 시경에서 자원해 온 서태윤(김상경 분)이 배치된다. 

육감으로 대표되는 박두만은 동네 양아치들을 족치며 자백을 강요하고, 서태윤은 사건 서류를 꼼꼼히 검토하며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가지만, 스타일이 다른 두 사람은 처음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영화 ‘살인의 추억’ 스틸컷 / CJ엔터테인먼트

용의자가 검거되고 사건의 끝이 보일 듯 하더니, 매스컴이 몰려든 현장 검증에서 용의자가 범행 사실을 부인하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구반장은 파면 당한다.

수사진이 아연실색할 정도로 범인은 자신의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살해하거나 결박할 때도 모두 피해자가 착용했거나 사용하는 물품을 이용한다. 

심지어 강간사 일 경우, 대부분 피살자의 몸에 떨어져 있기 마련인 범인의 음모 조차 단 하나도 발견되지 않는다. 

후임으로 신동철 반장(송재호 분)이 부임하면서 수사는 활기를 띠기 시작하고 박두만은 현장에 털 한 오라기 남기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 근처의 절과 목욕탕을 뒤지며 무모증인 사람을 찾아 나서고, 사건 파일을 검토하던 서태윤은 비오는 날, 빨간 옷을 입은 여자가 범행대상이라는 공통점을 밝혀낸다.

선제공격에 나선 형사들은 비오는 밤, 여경에게 빨간 옷을 입히고 함정 수사를 벌인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돌아오는 것은 또다른 여인의 끔찍한 사체. 사건은 해결의 실마리를 다시 감추고 냄비처럼 들끊는 언론은 일선 형사들의 무능을 지적하면서 형사들을 더욱 강박증에 몰아넣게 된다. 

영화를 본 네티즌들은 “한국 역사상 최고 영화(pc59****)”, “매력적인 한국 스릴러 영화의 쾌거. 봉준호의 독특한 감각과 어우러지는 블랙 코미디다.(tang****)”, “촬영기법이나 배우들의 연기 , 대사 뭐 하나 빼 놓고 볼게 없다(sws0****)” 등 평을 남기며 평점 9.38점을 줬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은 채널 CGV에서 31일 오후 8시부터 다시 시청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