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두순 아내, “술 안마시면 잘한다…이혼 안할 것”…전문가 “출소 후 남편 받아줄 듯”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5.30 2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아동성범죄자 조두순 아내의 발언이 공분을 사고 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여전히 미흡한 성범죄자 관리 실태와 함께 조두순 아내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수소문 끝에 연락이 닿은 조두순의 부인은 ”남편 면회를 가긴 간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직 남편과 이혼 안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술을 안 먹으면 집에 잘한다”고 남편 조두순을 두둔하기도 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이날 ‘실화탐사대’는 조두순의 아내가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탄원서 내용에는 “밥이며 반찬이며 빨래며 집 안 청소나 집안 모든 일을 저의 신랑이 20년 간 했다”며 “신랑이 술을 마시고 방황하는 것 외에는 나의 마음도 집안도 참으로 평화로운 가정이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하지만 조두순 아내의 주장과 달리, 조두순은 전과 17범에 달하며 결혼생활 중에도 범죄 11건에 연루됐다.

또한 피해자가 집 500m 반경 내에 살고 있는 것에 대해 조두순 아내는 “(피해자가) 어디 살든지 관심 없다”고 밝혔다. 

한 전문가는 “조두순 아내가 여전히 남편 조두순의 잘못이 아닌 술이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라며 “조두순 출소 후 남편을 받아줄 것 같다. 그래서 살던 동네를 벗어나 이사를 가지 않는 것도 그 이유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