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배리나, OECD 포럼 참석 정부 관여 의혹 일축…몰카 발언에 “국격 훼손” 비판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유명 유튜버 배리나(본명 배은정)가 OECD 포럼 참석에 정부가 관여했다는 논란을 일축했다. 그러나 그의 발언이 국격을 깎아내렸다는 비판의 목소리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배리나는 27일 자신의 SNS에 “계속 저를 정부에서 보냈다는 루머를 만들고 계셔서 말씀드린다. 저는 OECD측에서 초대해 주셔서 갔다”며 세션 관계자에게 받은 메일을 일부 공개했다. 

그는 “메일 전문을 공개를 할까 생각했지만 혹시나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거 같아 처음으로 받은 메일 제목 부분만 공개한다. 해당메일은 세션 관계자님이 보내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걸 공개해야 하는 게 어이없지만, 계속해서 어이없는 유언비어는 그만둬달라”고 말했다. 

배리나 인스타그램
배리나 인스타그램

배리나는 지난 22~23일(현지시간) OECD 각료이사회에 앞서 지난 20~2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OECD 포럼 ‘월드 인 이모션’(WORLD IN EMOTION)에 참석했다. 

이날 배리나는 포럼 중 ‘소셜 미디어와 정체성’을 주제로 진행된 토론에서 외모 차별에 반대하는 ‘탈코르셋’ 유튜브 운동가로 소개됐고, 한국의 온라인 혐오 발언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하지만 그는 구체적인 증거없이 “한국에서 몰카범이 잡혀도 처벌당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으며, 이와 관련해 사회자가 묻자 “국내 어떤 장소던 몰래카메라가 존재한다”라고 말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배리나가 한국의 국격을 훼손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정부가 여성주의 운동가인 배리나의 OECD 포럼 참여에 관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정부도 배리나의 OECD 포럼 참석 과정에 개입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배리나는 15만명 이상의 영상 구독자를 지닌 영상 크리에이터로 지난해 6월 ‘탈코르셋’ 운동과 함게 이러한 내용을 담은 ‘나는 예쁘지 않습니다’라는 책을 출간해 화제를 모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