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엄지원, 최민식-문소리 소속사 씨제스와 전속계약 체결…“글로벌 활동 적극 추진할 것”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27 16: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엄지원이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27일 오후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엄지원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엄지원은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배우로 향후 영역과 장르 구애 받지 않고 폭 넓은 활약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 하겠다”고 계획을 전했다.

또한 “글로벌 활동 또한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엄지원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엄지원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엄지원은 2002년 MBC 드라마 ‘황금마차’로 데뷔, 올해로 18년 차 배테랑 배우다.

그는 데뷔 이후 드라마 ‘싸인’, ‘세 번 결혼하는 여자’와 영화 ‘소원’, ‘경성학교’, ‘미씽: 사라진 여자’ ‘마스터’ 등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꾸준한 활동을 이어왔다. 

매번 변주 하는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았으며 2013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여우주연상, 2017년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에서 연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달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는 러블리한 이봄과 와일드한 김보미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엄지원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엄지원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그뿐만이 아니다. 지난 2월 개봉한 영화 ‘기묘한 가족’을 통해서는 망해가는 주유소를 재건하려는 맏며느리이자 가족의 리더인 ‘남주’ 역을 맡아 엄지원표 노련한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지난 달 이탈리아에서 열린 제 21회 우디네 극동 영화제에 초대 받아 평단 및 유럽 관객들에게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처럼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엄지원이 글로벌 활동을 예고한 바,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한편,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09년 설립된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최민식, 설경구, 김재중, 김준수, 박성웅, 채시라, 송일국, 진희경, 문소리, 거미, 황정음, 라미란, 김남길, 정선아, 류준열, 차지연, 홍종현, 윤상현, 노을, 박병은, 윤지혜, 김유리, 정인선 등이 소속돼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