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바람이 분다’ 김하늘, 3년만의 복귀 “감우성 캐스팅 소식듣고 기대감 생겨”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5.27 15: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김하늘이 ‘바람이 분다’를 3년만의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패리얼 호텔에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정정화 감독,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이 참석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지금까지 회자되는 멜로 수작을 남겨온 ‘멜로 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이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을 지키려는 ‘도훈’과 이유도 모른 채 멀어져 가는 남편의 비밀을 이별 후에야 알게 되는 ‘수진’으로 분해 가슴 저린 순애보를 그린다. 여기에 대세 배우 김성철과 김가은까지 가세해 감성 짙은 멜로를 기대케 하는 작품.

김하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하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하늘은 지난 드라마 ‘공항 가는 길’ 이후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해 이번 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이별 끝에 다시 사랑과 마주하게 되는 수진 역을 맡았다.

김하늘은 “대본을 보지 않고 시놉시스만 봤을 때 드라마의 매력을 느꼈다.저희 드라마는 멜로드라마라고 얘기하기보다는 초반에 볼거리도 많고 흥미로우면서 가슴을 울리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그 안에서 수진이라는 캐릭터가 한가지 느낌이 아니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이 연기를 하면 어려운 부분도 있겠지만 많이 고민하고 표현할 수 있겠다 싶었다”며 “감우성 선배가 먼저 캐스팅됐단 소식을 듣고 저도 워낙 선배의 연기를 잘 봐왔었고 오랜만에 복귀하는데 상대배우한테 의지하고 싶은 생각도 있고 배우면서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현장에서 감우성과의 호흡에 대해 “굉장히 얘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매 씬마다 저희가 흘러가는 씬이 없고 감정선같은걸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이라서 디테일하게 얘기하는 편인데 그 안에서 선배님과 의견을 얘기하면서 미처 생각지 못한 부분을 얘기해주시는 부분들이 많다. 그러면서 수진이를 이해하게 되고 씬이 완성되고 미처 몰랐던 수진이를 알게 되니까 저는 좋고 도움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김하늘은 출산 이후 멜로드라마가 이번 ‘바람이 분다’로 처음인데 전과 어떤 변화가 있었냐는 말에 “사실 생각만큼 다르지가 않았다. 개인적 삶은 삶이고 연기하는데 있어서 그것과 상관없이 작품 선택하고 지금까지 해오던 방향이 있기 때문에 작품을 그렇게 선택하고 임하는 자세는 항상 같아서 매순간 열심히 하고있다”고 답했다. 

‘바람이 분다’는 오늘(27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