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황태자’ 다니엘레 데 로시, 계약 만료로 AS로마 떠나…“토티와 비교되는 레전드의 마지막 모습”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5.27 07: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이탈리아 세리에 A(Serie A) AS 로마의 또 다른 전설이 팀을 떠난다. 다만 이번에는 분위기가 조금 다르다.

AS 로마의 3대 황제(주사페 자니니, 프란체스코 토티, 다니엘레 데 로시) 중 막내였던 다니엘레 데 로시가 2018/2019 시즌 마지막 경기를 끝으로 팀을 떠나게 됐다.

국내서는 로마의 황제로 군림하던 프란체스코 토티의 후계자란 의미로 황태자라고 불리던 데 로시는 1983년생으로, 2001년 AS 로마서 프로로 데뷔했다.

2003/2004 시즌부터 팀의 주축으로 자리잡게 된 그는 2006/2007, 2007/2008 시즌 로마가 코파 이탈리아 우승을 차지하면서 소속팀에서 첫 우승을 경험하게 됐다. 다만 그 이후로는 로마가 우승한 대회는 단 하나도 없어 그에게 아쉬움을 남긴다.

AS로마 공식 인스타그램
AS로마 공식 인스타그램

2011/2012 시즌 당시 재계약을 거부하면서 이적하게 되는 게 아닌가 하는 불안감을 팬들에게 안겨줬다. 다만 5년 재계약과 함께 팀에 남으면서 팬들의 지지를 받았다.

매 시즌마다 이적설이 끊이지 않았지만, 그 때마다 잔류 의사를 표명하면서 차기 주장으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2016/2017 시즌을 끝으로 프란체스코 토티가 은퇴를 하게 되면서 결국 데 로시는 2017/2018 시즌부터 팀의 주장을 맡게 됐다.

토티의 마지막 시즌 당시 4점차로 아쉽게 유벤투스에 리그 우승을 내준 로마는 2017/2018 시즌 오히려 18점차 리그 3위에 올랐다. 더불어 올 시즌에는 가까스로 6위를 차지하면서 유로파리그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AS로마 공식 인스타그램
AS로마 공식 인스타그램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서 만난 FC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로마의 기적’을 일궈내며 4강에 진출했고, 메인 스폰서까지 따내는 모습까지 보여주면서 그의 주가는 더욱 상승했다.

하지만 올 시즌 본인의 선수생활 중 가장 심한 부상이라는 반월판 부상을 당하면서 많은 경기를 소화하진 못했다. 그렇지만 복귀 이후로도 여전히 로마의 핵심 자원으로 활약했다.

데 로시는 시즌이 끝나고 로마를 떠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이게 새로운 도전이 아닌 사실상 방출이나 마찬가지라 많은 논란이 있었다.

데 로시는 토티처럼 로마에서 커리어를 마치고 싶어했는데, 로마는 그의 나이와 몸상태를 감안해 무연봉에 출전 수당 10만 유로(약 1억 3,000만원)를 제시했다. 이 같은 내용은 이탈리아 언론 ‘칼치오 메르카토’의 보도를 통해 공개됐다.

AS로마 공식 인스타그램
AS로마 공식 인스타그램

데 로시는 그 조건마저 수용하려 했으나, 구단은 그에게 더 이상의 오퍼를 넣지 않았다. 결국 데 로시는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나게 됐다. 27일(한국시간) 오전 열린 2018/2019 세리에 A 파르마와의 38라운드서는 선제골을 내주고도 제르비뉴와 페로티의 연속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하며 시즌을 마감했다.

데 로시는 경기가 끝나고 그라운드로 다시 올라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라운드를 돌며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레전드다운 그의 마지막 모습에 팬들은 눈물을 흘렸다.

향후 데 로시가 어느 팀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