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씨스타 출신 효린(김효정), 학교폭력(학폭) 논란→소속사 “직접 찾아가서 해결”→피해자 “전화로 사과하길”→소속사 “명예훼손 강경대응 예고” (전문)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5.26 19: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씨스타 출신 효린이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까지 3년 간 효린으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그는 상습적으로 효린에게 옷, 현금 등을 빼앗겼으며 효린은 갖은 이유를 갖다 붙이면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이어 “제 친구는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때릴 때는 항상 자신도 도 대 때리게 해서 쌍방 폭행이 되게끔 했다”라며 전했다.

또한 “3년 동안 제 자신이 자살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 하교 길에 놀이터로 가고 싶지 않아서 교통사고라도 나길 기도했다.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도 못했고 졸업하기만을 기다렸다”라며 당시의 심경을 언급했다.

끝으로 그는 “15년이 지난 아직도 TV에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노래도 전혀 듣지 않는다. 작년인가 재작년에 SNS 메시지로 ‘지금이라도 사과하라’고 했더니 결국 답장은 오지 않았다. 권선장악이라는 건 없나 보다”라며 끝을 끝맺었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 측은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효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효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식입장이 나간 이후 해당 피해자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지막 추가 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절 찾아온다고요? 15년 만에 김효정을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요?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 없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는 통화로 사과받고 본인 입장 발표 및 반성에 대해 발표해도 충분히 본인한테 타격 있다 생각해서 DM으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던 건데, 저한테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니요. 저에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세요"라며 언급했다.

이후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 측은 추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브리즈 측은 “먼저 피해자라 주장하는 이의 일방적인 주장을 아무런 확인 절차 없이 보도한 언론 매체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전하는 바입니다. 앞서 게시되었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되었습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합니다” 라며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였습니다”라고 언급했다.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라며 강경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끝으로 “또한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효린을 아껴 주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원치 않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말씀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아래는 효린 소속사 브리지 공식입장 전문이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입니다.

금일 언론 보도로도 불거진 효린에 관한 온라인상에 글과 관련하여 추가 입장을 전합니다.

먼저 피해자라 주장하는 이의 일방적인 주장을 아무런 확인 절차 없이 보도한 언론 매체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전하는 바입니다.

앞서 게시되었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되었습니다.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합니다.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였습니다.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또한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효린을 아껴 주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원치않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말씀 드립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