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밴드 잔나비, 유영현 학폭 논란→최정훈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루머 유포 강력 조치 할 예정”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5.25 14: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밴드 잔나비가 곤욕을 치루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잔나비 맴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힙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게재된 글에는 잔나비 멤버에게 심한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이야기가 적혀 있었다.

또한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해 괴롭힘 속에 학창시절을 보냈다. 그들의 웃음거리로 지냈다”를 글이 이목을 끌었다.

이에 소속사는 지난 24일 잔나비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입니다.당사 소속 잔나비 멤버 유영현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우선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당사는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습니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잔나비 공식 인스타그램
잔나비 공식 인스타그램

이어서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더불어 유영현은 진심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구할 것이며, 다른 잔나비 멤버들도 이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께 어떤 방식으로든 용서를 구할 예정입니다. 애정과 관심을 주시는 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유영현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탈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나 유영현의 논란이 가시기도 전에 보컬 최종훈에 대한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4일 SBS ‘뉴스8’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 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사업가 A씨에 대해 보도했다.

더불어 유명밴드 보컬인 A씨의 아들 또한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전해졌다.

뉴스에 블러 처리된 모 회사의 로고와 잔나비 소속사의 로고가 비슷한 것이 전파를 타자 네티즌들은 유명밴드 보컬 아들로 최종훈을 지목했다.

이와 함께 팬들은 잔나비 소속사에게 최정훈에 대한 입장을 정확히 표명해달라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25일 오전 잔나비 소속사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뉴스 보도 내용을 부인하며 루머 유포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최정훈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한다며 자신이 자신은 경영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글을 전했다.

잔나비 공식 인스타그램
잔나비 공식 인스타그램

최정훈과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본 네티즌들은 믿는다는 입장과 못 믿는 다는 반응, 조사 결과 가 나올 때 까지 중립을 지킨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