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구해줘2’ 목사 김영민, 자살 시도한 이솜 구출하고 불구자 일어서게 해…천호진은 ‘심달기 찾고 임하룡 마음 얻어’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5.23 23: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구해줘 2’에서 이솜이 자살시도를 하지만 목사 김영민에게 구출되고 최장로는 마을 사람들의 마음을 모두 얻어 사기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구해줘 시즌2’ 에서는 지난 방송에서 최장로(천호진)은 자신의 본거지인 주점 '아드망'에 잡혀 온 병률(성혁)과 마주했다.

 

OCN ‘구해줘 2’방송캡처
OCN ‘구해줘 2’방송캡처

 

최장로(천호진)의 수하 지웅(진현빈)에게 맞아 만신창이로 속옷만 입은채 묶여있는 병률(성혁)에게 선한 최장로의 얼굴을 보여줬지만 병률의 “더이상 속지 않는다”는 말에 돌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최장로는 병률에게 “아깝네. 좀 더 오래 써 먹을 수 있었는데”라고 하며 지웅(진현빈)에게 지시를 내렸다.

한편, 월추리 마을에서 최장로에게 유일하게 적대적인 인물이었던 이장 덕호(임하룡)의 큰 고민은 반항기에 접어든 딸 광미(심달기)였다.

어김없이 부녀 덕호(임하룡)와 광미(심달기)의 다툼이 일어나고 자신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아빠의 모습에 폭발한 광미는 가출을 했다.

하지만 연락이 두절되자 덕호(임하룡)는 불안해 했고 그때 최장로(천호진)가 공감대를 끌어내고 함께 광미를 찾으면서 덕호의 마음까지 얻게 됐다. 

이번 방송에서는 영선(이솜)은 물 속에 빠져 죽으려고 했고 이를 목격한 성목사(김영민)가 영선을 구하게 됐다.

성목사(김영민)는 영선(이솜)에게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다”라고 말했고 그때 구름사이로 십자가 목걸이가 반사되어 십자가 형상이 보이면서 이를 부정 하던 영선은 점점 성목사를 믿기 시작했다. 

 

OCN ‘구해줘 2’방송캡처
OCN ‘구해줘 2’방송캡처

 

한편, 대구댁(김미화)는 성목사(김영민)이 최장로(천호진)가 보낸 가짜 대기업 회장의 다리를 낫게 한 것을 목격하고 마을에 소문을 퍼트렸다.

이어 스미싱을 당한 양계장(이윤희)은 도움을 받으려 최장로의 집을 찾아갔다가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듣게 됐다.

또 성목사(김영민)는 마을에서 벌어지는 믿을 수 없는 일들을 지켜보면서 자신의 놀라운 능력에 점점 자신이 신과 가까워졌다고 생각하면서 앞으로 마을이 최장로의 손아귀에서 어떻게 변화되는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구해줘2'는  영화 '도어락'을 통해 장르물 연출력을 인정 받은 이권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신예 서주연 작가가 집필했다.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연상호 감독은 크리에이티브 자문으로 작품에 참여했다. 

또 '구해줘2'의 인물관계도는 아래와 같다. 

 

OCN ‘구해줘 2’홈페이지 사진 캡처
OCN ‘구해줘 2’홈페이지 사진 캡처

 

OCN 수목드라마‘구해줘 시즌2’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