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이웨이’ 가수 장은아, 70년대 후반 포크송으로 강타…올해 나이는?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5.23 21: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인생다큐-마이웨이’ 에 출연한 가수 장은아의 나이에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70년대 후반 활발하게 활동한 포크송 가수 장은아의 인생 이야기가 펼쳐졌다.

TV조선 ‘마이웨이’ 제공

가수 장은아는 1978년 데뷔 후 ‘고귀한 선물’, ’이 거리를 생각하세요’ 두 곡을 히트 시키며 포크 계의 스타로 떠올랐다. 

1981년 결혼을 하기 전까지 한 해 무려 세 장의 음반을 낼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했던 그녀는 “당시 히트곡 ‘이 거리를 생각하세요’가 환경미화원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고 회상했다. 

경쾌한 곡의 분위기가 새벽을 시작하는 노래로 알맞아 많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아침마다 그녀의 곡을 틀었다. 

그녀는 “당시 명동과 종로에 라이브 거리가 많았다. 사실은 그 거리를 생각하며 만들어진 곡이다”라며 후일담을 밝혔다.

장은아는 이날 제작진에게 동화책을 닮은 디자인의 전원주택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그녀의 보금자리는 멀리서 보면 도화지에 창문 하나 난 모습이지만 측면에서 바라보면 책을 뒤집어 놓은 모양. ‘이곳에서 많은 꿈을 이루라’는 의미로 만든 그녀의 집안으로 들어서면 1층은 그림을 전시하는 갤러리와 작은 무대, 그리고 다양한 음반을 보관한 음악실로 꾸몄다. 

3층은 현재 화가로도 활동 중인 그녀가 그림을 그리는 공간이다. 

독학으로 익힌 그녀의 그림 속에는 그녀의 분신과도 같은 기타와 노래를 부르는 입술 등이 개성 있게 표현되어 있다.

가수 장은아는 1956년생으로 올해 나이 64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