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정은채, 카페서 책 읽으며 근황 전해...“다가오는 여름을 즐기는 채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5.23 15: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배우 정은채의 근황이 전해져 눈길을 끈다.

정은채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썸머!”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은채는 카페에서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이다.

다리를 꼬고 앉아 책에 열중하며 미소짓는 그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채디 청령감 넘쳐ㅠㅠ”, “잘생긴 언니!”, “채디 힘내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정은채 인스타그램
정은채 인스타그램

1986년생으로 만 33세가 되는 정은채는 부산 출신으로, 2010년 영화 ‘초능력자’로 데뷔했다.

2013년에는 본인의 이름으로 된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다.

이후 영화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자유의 언덕’ 등에 출연하면서 홍상수 감독의 페르소나로 등극하는가 했지만, 이후 3년 가까이 작품활동이 없었다.

그러다 2017년 영화 ‘더 킹’과 ‘더 테이블’로 복귀했으며, 지난해에는 영화 ‘안시성’과 SBS 드라마 ‘리턴’, OCN 오리지널 시리즈 ‘손 더 케스트(손 the guest)’서 맹활약해 다시금 인기를 끌었다.

2018년 4월부터 2개월 간 ‘FM영화음악’의 진행을 맡았으나, 드라마 촬영 등을 이유로 잠시 하차해 한예리가 한동안 DJ로 활약했다.

정은채는 지난 2월 MBC FM4U ‘FM영화음악 정은채입니다’로 라디오에 복귀했으며, 현재 소속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는 지난 4일 방영된 ‘그것이 알고싶다’서 보도한 화장품 업체 모델 여배우의 정체가 아니냐는 루머에 대해 관련이 없다며 의혹을 일체 부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