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바이오틱스, 유익균 활성화로 장 건강에 다이어트까지…‘구슬코팅 확인 필수’

  • 류가을 기자
  • 승인 2019.05.23 13: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가을 기자] 스스로 건강을 지키는 셀프 헬스 케어(Self-health care) 족이 늘어나면서 프리바이오틱스, 프롤린유산균, 모유유산균 등 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유산균 식품이 연일 인기다.

특히 요즘에는 장 건강에 이미 잘 알려져 있는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에 이어 최근에는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름도 비슷한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는 어떤 차이점이 있을까.

프로바이오틱스는 체내에 들어가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장내 살아있는 유익균을 의미한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장 건강에 좋은 유산균이 프로바이오틱스다.

프리바이오틱스 / TV조선 캡처
프리바이오틱스 / TV조선 캡처

반면 프리바이오틱스는 이러한 유산균의 먹이를 말하는 것이다.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의 에너지원으로, 유산균이 산성이 강한 위를 통과해 우리 몸에 잘 흡수될 수 있도록 장내 환경을 조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즉, 프로바이오틱스가 주식품이라면 프리바이오틱스는 이가 효과를 볼 수 있게 하는 주 식품인 것. 

최근에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를 합친 것을 ‘신바이오틱스’라고 칭하기도 한다.

특히, 이 프리바이오틱스는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장 건강뿐 아니라 비만 유전자인 뚱보균을 잡는데에 큰 효능을 발휘한다고 해 다이어트 식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유아 프리바이오틱스 유산균 / 온라인 커뮤니티
유아 프리바이오틱스 유산균 / 온라인 커뮤니티

이 때 좋은 프리바이오틱스를 선택하려면 코팅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산도와 온도에 민감한 유산균은 침, 위산 등의 소화효소에 의해 쉽게 소멸될 수 있다.

따라서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위에서는 녹지 않고 장에서만 녹을 수 있도록 장용코팅을 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최근 개발된 ‘구슬 코팅’ 공법을 적용한 프리바이오틱스 제품은 현존 코팅 기술 중 유산균의 장 정착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에 코팅이 너무 두꺼워 장에서까지 녹지 않는 문제를 개선한 것이다. 

이런 구슬 코팅이 된 프리바이오틱스를 선택함으로서 장 건강 및 다이어트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체질에 관계 없이 6개월 이상 아기부터 어린이, 성인까지 누구나 먹을 수 있다. 

하지만 과다 섭취시 가스증가, 복부팽만감, 구토감 등을 유발할 수 있으니 분말화된 프리바이오틱스의 경우 하루 권장 섭취량인 3~8g만 섭취하는 것이 좋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