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의정부 일가족 참변, 부검 결과 “남편 ‘주저흔’ 발견, 딸은 ‘방어흔’” 사건 발생 이유는? (종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5.22 01: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지난 20일 오전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 중 남편의 시신에서 자해 전 망설인 흔적인 ‘주저흔’이, 딸에게서는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확인됐다.

경찰은 부검 결과와 주변 진술 등을 바탕으로 생활고를 겪던 남편이 아내와 딸을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사건에 아직 설명이 더 필요한 부분들이 남아 있어 주변인과 현장을 대상으로 수사를 보강하고 있다. 

21일 사건을 수사하는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숨진 일가족 3명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숨진 3명 모두 목 부위의 찔린 상처와 베인 상처 등이 사인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특히 남편인 A(50)씨에게서는 주저흔이 발견됐고, 딸인 고등학생 B양에게는 손등에서 약한 ‘방어흔’이 나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아내 C(46)씨의 시신에서는 목 부위 자상 외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가 부인과 딸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 연합뉴스

경찰 조사에서 A씨 가족은 최근 심한 경제난에 시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목제 가구 부품을 만들거나 조립하는 목공 작업소를 운영했다. 직원들 없이 혼자 일하는 소규모 업체였지만 7년간 운영을 이어왔다. 

하지만, 최근 수금에 어려움을 겪으며 억대 빚이 생기는 등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부채 이자만 매월 수백만원에 달해 살고 있던 집 처분을 고민할 정도였다고 알려졌다. 

살아남은 중학생 아들 D군의 진술에 따르면 가족이 느낀 절망감은 상당히 컸던 것으로 보인다. 

D군을 제외한 가족 3명은 저녁부터 한 방에 모여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 의논하기 시작했다. 

나이가 어린 D군은 자연스럽게 대화에 빠져 자신의 방에 있었지만 이야기 소리에 귀를 귀 기울였다. 

매우 절망적인 이야기가 오갔고, 가족들이 서로 껴안고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D군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주변인들을 상대로 부채 규모와 가족들의 언급 내용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국과수의 향후 나오는 약독물 검사와 흉기 감식 결과 등을 바탕으로 직접적인 사망 원인과 범행 과정 등에 대해서도 보강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