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보희와 녹양’ 안주영 감독, “안지호-김주아, 역할에 찰떡같이 맞는 친구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5.21 16: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보희와 녹양’ 안주영 감독이 첫 장편영화 연출에 대한 소감 및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보희와 녹양’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안주영 감독, 안지호 배우, 김주아 배우, 서현우 배우가 참석했다. 

‘보희와 녹양’은 저마다의 고민을 가지고 있는 10대 청소년들의 특별한 성장을 그린 작품으로 ’아이들은 모르는 어른들의 세계’와 ‘어른들은 모르는 아이들의 세계’를 들여다볼 수 있는 밝고 따뜻한 영화다.

‘보희와 녹양’ 스틸컷

안주영 감독은 ‘보희와 녹양’으로 첫 장편영화를 연출한것에 대해 “영화제 때도 긴장됐었는데 개봉하게 되면 영화제보다 일반 관객분들이 많이 보실거라고 생각하고 영화제용 깊이 있는 영화의 느낌은 아니지만 일반 관객분들이 보시기에 즐겁게 재밌게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닌가 싶어서 기대를 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보희와 녹양’은 소심하고 여린 소년 보희와 대범하고 당찬 소녀 녹양을 통해 기존 성별의 관념을 뒤집는 젠더감수성을 표현했다. 

안주영 감독은 “젠더역할을 바꾼것에 대한 질문들을 많이 해주시는데 명백한 의도는 없었다”며 “그저 자라오면서 느꼈던 (제가) 소위 사회에서 여성스러운 성격의 그런 캐릭터를 가지고 태어나지 않았는데 그런 행동들이 발현될때마다 잔소리나 다른 의견을 많이 들어서 여자다움이나 그런건 누가 규정하는거지? 이런 생각을 자라오면서 했다. 그런거를 자유롭게 풀어주고 싶단 생각을 많이 했어서 캐릭터에 반영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보희(안지호 분)와 녹양(김주아 분)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제가 해야될 친구들이 성인이 아니라 아역이라는 제한이 있었고 실제로 그 나이대 친구들하고 작업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상대적으로 부족한게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캐릭터하고 비슷한 친구들을 캐스팅하길 원했다. 되게 운이 좋게 오디션을 몇번 보지 않았는데 찰떡같이 맞는 친구들을 만나게 됐다. 두번 정도 보고서 결정했다”고 답했다.

이어 성욱 역을 맡은 서현우 배우에 대해 “서현우 배우님을 원래 알고 있어서 시나리오 드리면서 같이 해달라고 말씀드렸는데 처음에는 거절하셨다. 시나리오상 털이 많고 산적같은 이미지라고 묘사되있어서(웃음)  ‘저는 몸이 하얗고 털이 없다’라고 얘기해주셔서 캐릭터를 고치겠다라고해서 다 같이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영화 ‘보희와 녹양’은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