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김재환, 목 컨디션 관리법? “타이틀곡 ‘안녕하세요’ 고음, 키 낮출 생각도 있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5.20 17: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김재환이 고음에 대비한 목 컨디션 관리법을 예고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김재환 첫 번째 미니앨범 ‘어나더(Another)’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김재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재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첫 번째 미니앨범 ‘Another’에서는 다양한 장르에 담긴 김재환의 음악적 역량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앨범 제작의 모든 과정에 참여하고 배우며 앨범 곳곳에 자신만의 색깔을 담아낸 김재환은 솔로 보컬리스트, 싱어송라이터로서 새롭게 시작하는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을 그려냈다.

임창정과 김재환, 작곡가 멧돼지의 공동 작업으로 탄생한 타이틀곡 ‘안녕하세요’는 세련된 코드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압권인 팝 R&B 발라드 곡이다. 간결한 음색의 피아노와 감성적인 김재환의 보컬로 시작되는 이 곡은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듯 드라마틱한 전개를 펼치며, 곡의 후반부로 갈수록 더해지는 악기들의 화음과 김재환의 파워풀하면서도 감성적인 보컬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룬다.

‘안녕하세요’는 김재환의 폭발적인 고음이 돋보이는 곡이다. 목 컨디션에 대해 김재환은 “걱정이 좀 된다. 사실 제가 사람이다 보니까 고음을 많이 쓰게 되면 목이 닳는 건 당연한 거라 걱정이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생각한 게 라인을 조금 낮게 바꿔서 하거나 키를 낮춰서 하는 방안을 생각해보고 있다. 제가 오래 해야 되기 때문에 최대한 잠을 좀 많이 자면서 컨디션 관리를 하려고 한다”며 “긴장하면 잠을 못 자는 스타일이라 노력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김재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재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임창정과의 작업 과정에 대해서는 “선배님이 디렉팅을 직접 봐 주셨다. 제 헤드폰으로 음성이 들리는데 정말 영광스러웠다. 제가 항상 듣고 다니던 목소리가 그 자리에서 귀로 딱 들리니까 정말 좋아서 내 노래인데도 ‘내가 불러도 되나’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감사하게도 이렇게 곡을 주셨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서 불렀다. 애드리브 부분은 선배님의 창법을 살리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좋은 부분들이 적절하게 섞여서 저와 함께 시너지를 냈다”고 설명했다.

또 김재환은 “임창정 선배님의 곡을 받아서 같이 작업했으니까 ‘안녕하세요’가 노래방 애창곡이 되면 감사할 것 같다. 노래방 애창곡은 고음이 있는 곡들이 많다”며 “’이 부분이 진짜 많이 힘들긴 하겠는데’ 하면서 들어봐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고음을 넣었다. 노래방에서 많은 분들이 부르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수록곡으로는 음악 소울메이트 용진과 공동 작업한 첫 자작곡 ‘그렇게 널’, 팬들이 보는 나, 내가 보는 팬들을 향한 진심 어린 마음을 별에 비유한 ‘마이 스타(My Star)’, 항상 서로에게 힘과 쉼터가 되길 바라는 내용을 담은 트로피컬 장르의 ’블로우 미(Blow Me)’, 그룹 이미지를 벗어나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첫 포부를 그대로 담은 ‘디자이너 (Designer)’, 누구에게나 있을법한 어린 시절의 사랑 이야기를 뮤지컬 같은 전개로 담아낸 ’랄라 (Melodrama)’까지 총 6곡이 담겼다.

2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어나더(Another)’를 발매하는 김재환은 타이틀곡 ‘안녕하세요’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