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국 15세 미혼모, 출산 직후 아기 생매장…개가 발견해 구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9 1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태국 북부 반농캄 마을에서 태어나자 마자 10대 어머니에 의해 산 채로 묻힌 신생아 남자아이가 사람 냄새를 맡은 개가 짖어대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사람들에 의해 구출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남자아이는 자신의 임신 사실을 부모에게 숨기려 한 15살 모친에 의해 태어나자 마자 생매장됐다.

그러나 핑퐁이란 이름의 개가 이 아이가 묻힌 곳에서 계속 짖어대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개 주인이 땅을 파자 아이의 다리가 드러났고 아이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태국 북부에서 15살 미혼모에 의해 출생 직후 생매장된 아기의 냄새를 맡아 아이를 구해낸 핑퐁이라는 이름의 개. / 英 BBC 2019.5.19
태국 북부에서 15살 미혼모에 의해 출생 직후 생매장된 아기의 냄새를 맡아 아이를 구해낸 핑퐁이라는 이름의 개. / 英 BBC 2019.5.19

교통사고를 당해 몸이 불편한 개 주인은 "핑퐁은 나에게 충성스럽고 들에서 내가 소떼를 돌보는 것을 도와준다. 모든 마을 사람들이 핑퐁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아이를 생맹장한 15살 소녀는 신생아 유기 및 살인 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파누왓 푸타캄이란 경찰은 이 소녀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고 있으며 심리학자들의 상담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녀의 부모는 남자아이를 맡아 키우기로 결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