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불후의 명곡' 강산에 특집, 크라잉넛, 박시환, 서문탁, 몽니, 김용진, 스바스바 "최종 우승은?"

  • 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5.18 20: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기자] 1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에서는 강산에 특집으로 밴드 크라잉넛, 가수 서문탁, 그룹 스바스바, 밴드 몽니, 가수 김용진, 박시환 등 총 6팀이 경합했다. 


대한민국 펑크록 밴드를 대표하는 1세대 인디밴드 크라잉넛이 불후에 첫 출연했다. 그동안 경연에 자신이 없어서 출얀을 망설였었지만 이번에는 강산에 특집이라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특히 멤버 박윤식의 결혼식 축가를 강산에가 불러줄 정도로 친분이 있다고 밝혀서 눈길을 끌었다. 그들은 우승을 노리고 왔다고 밝혀서 기대감을 모았다. 

대한민국 락의 여제 서문탁도 출연했다. 지난번 퀸 특집에서 무대에 드러눕는 파격퍼포먼스로 깊은 인상을 남기며 최종우승을 했었다. 당시 이 퍼포먼스는 즉흥적이었는데 그의 조카가 이 퍼포먼스를 보더니 "느끼해!"라고 말했다고 밝혀서 웃음을 자아냈다. 

첫 무대의 주인공은 마음 따듯한 불후의 명품보컬 김용진이었다. 그는 고등학교때 학교선배였던 서문탁의 공연을 보기 위해 강당으로 달리다가 넘어져서 턱이 깨져 피를 흘리며 공연을 봤었던 일화를 전했다. 이를 들은 문희준은 "이야기가 너무 무섭다" 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진은 서문탁과 강산에 중 누구를 더 좋아하느냐는 정재형의 질문에 당황하다가 서문탁이 "말 조심하지 않으면 이번엔 나에게 턱이 깨질 수 있어" 라고 협박을 하자 "서문탁 선배님"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불후의 명곡' 캡쳐
'불후의 명곡' 캡쳐

 

그는 강산에의 '넌 할 수 있어' 를 선곡했는데 무대를 준비하면서 가사가 희망적이라 힐링이 되었노라고 했다. 이 노래는 강산에 2집 수록곡이며 희망가로 불리운다. 김용진은 잔잔한 발라드로 감동깊은 무대를 선사하고 마지막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김용진의 노래 들은 욕망의 화신 몽니는 노래 가사가 "우승을 할 수 있을거야"라고 가사가 들렸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서문탁의 사미인곡을 소울풀하게 부른 스바스바 안신애의 노래를 듣고 서문탁은 소울풀해서 좋다고 평했다. 그리고 아주 화통하게 노래를 불러주어서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불후의 명곡' 캡쳐
'불후의 명곡' 캡쳐

 

김용진과 대결할 두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인디밴드의 시조새 크라잉넛이었다. 그들은 '삐딱하게'를 선곡했다. 이 노래는 3집 앨범 타이틀곡으로 사회비판적인 내용과 자유로움을 노래한 곡이다. 신나는 노래를 보여준 크라잉넛은 김용진과의 대결에서 승리를 했다. 

 

'불후의 명곡' 캡쳐
'불후의 명곡' 캡쳐

 

세 번째 무대의 주인공 박시환은 "발라드는 승리한다!"를 외치며 무대에 올랐다. 박시환은 이날 방송에서 박시환은 강산에의 ‘…라구요’를 열창했고 깊은 감동을 선사했으며  크라잉넛을 상대로 1승을 거뒀다. 

스바스바는 ‘예럴랄라’를 선곡해서  경쾌한 멜로디로 환상적인 아카펠라 무대를 꾸몄다. 스바스바 무대를 본 강산에는 “한 편의 뮤지컬을 본 것 같다. 오늘 의상도 ‘예럴랄라’와 잘 어울린다”라고 평했다. 하지만 스바스바는 애절한 목소리의 박시환을 이기지는 못했다. 

몽니는 '할아버지와 수박'를 아주 신나게 편곡을 해서 더 강렬하게 들려주었다. 욕망밴드라는 애칭에 걸맞게 아리 합창단에게 큰 무대에 대한 욕망과 자신감을 심어주고 함께 무대를 꾸몄다. 덕분에 아주 귀여운 무대를 보여줄 수 있었다.  신동엽은 그래서인지 아리 합창단이 오늘따라 아주 씩씩하게 열심히 율동을 했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보컬 김신의는 무대가 만족스러워서 손가락을 하늘 높이 들어올렸다. 

강산에는 이 노래를 자신의 경험이 아닌 상상을 해서 만든 곡이라고 밝혀서 다들 놀라게 했다. 그의 할아버지는 너무 일찍 돌아가셔서 '만약 살아계셨다면 이런 모습이지 않았을까?'하는 상상을 하며 만들었다고. 박시환과 붙은 몽니는 아쉽게 패하고 말았다. 

서문탁은 '거꾸로 강물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을 태평소, 큰 북과 함께 신명나면서도 깊은 무대를 보여주었다. 무대가 끝나고 인생을 예찬하는 응원가라는 느낌이라는 정재형의 평가가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이 노래가 IMF당시 힘들었던 국민들에게 큰 위로가 되었다고 했다. 이에 강산에는 모진 역경을 이겨낸 연어들을 보면서 영감을 얻었고 희망을 주고자 만들었다고 밝혔다.  중학생 때 강산에 공연을 보러가서 친필 싸인 DD를 받았던 서문탁은 이번 무대에 대한 감회가 남달랐다고 밝혔다. 당시 강산에는 "알지?, 사랑하는 거" 라고 적어주었다고. 강산에는 아직도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감동이었다고 밝혔다. 마지막 무대의 승자는 서문탁이었다. 이로써 최종우승은 서문탁이 차지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