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기안84, 청각 장애인→생산직-외국인 노동자 비하 논란…“내용에 더 신중 기할 것”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5.18 17: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웹툰작가 기안84가 자신의 웹툰 ‘복학왕’ 속 생산직 및 외국인 노동자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17일 YTN 보도에 따르면 같은날 오전 네이버 웹툰 측은 “기안84 작가가 많은 분들이 불쾌함을 느끼셨을 표현에 대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 앞으로 내용에 더 신중을 기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기안84는 욕 먹고 사과하고의 반복이네”, “벌써 몇 번째냐..”, “작품 하나에 다양한 논란 일으키는 것도 재주다” 등 반응을 보이며 여전히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웹툰 ‘복학왕’ 캡처

특히 청각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인지 얼마 되지 않아 발생했다는 점에서 누리꾼의 뭇매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249화(세미나2)가 게재됐다. 

게재된 화에서는 생산직으로 일하게 된 우기명의 이야기가 그려졌고, 논란이 된 장면은 ‘기안식품’ 속 노동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웹툰에 등장한 외국인 노동자들은 한 눈에 봐도 더러운 숙소를 보고 “우리 회사 최고다. 죽을때 까지 다닐거다”라며 감탄사를 연발하는가 하면 말끝마다 “캅”을 연발했다는 점에서 외국인 노동자를 비하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게 했다. 

또한, 세미나에 참석한 대표가 잠옷을 입은 채 “내 비전도 없는데 남의 비전을 어떻게 챙기냐”라고 말하는 장면 등은 생산직 노동자를 비하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해당 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생산직 무시도 문제지만 인종차별이 너무 노골적이다. 캅캅거리면서 더러운 숙소보고 좋아하는 모습, 태어나서 처음 엠티 가 본다고 좋아하는 모습, 서커스 단원마냥 곡예 부리는 모습들.. 동남아 사람들이 이 만화 보게되는 일이 없길 바란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기안84 인스타그램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기안 씨는 연예인이 아니라 만화작가입니다”, “솔직히 생산직 현실이랑 똑같은데. 주변을 돌아봅시다. 만화니까 오바한 것 뿐이지”라며 해당 논란은 과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기안84는 ‘복학왕’에서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이며 지난 10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는 입장문을 통해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248화가 청각장애인을 희화화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러한 논란이 이어지자 기안84는 웹툰 마지막 부분에 “이번 원고에 많은 분들이 불쾌할 수 있는 표현이 있었던 점 사과드린다”라며 사과문을 게재, 문제가 된 부분을 수정했다. 

한편, ‘복학왕’을 연재 중인 기안84는 현재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