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소녀시대 태연, 악성 메시지 공개 “미친X아 그만하랬지”…‘악플러와의 전쟁 ing’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5.17 1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소녀시대 태연이 여전한 악플러들의 공격에 이를 공개하고 나섰다.

17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이렉트 메시지(DM)로 악성메시지를 보낸 아이디와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악플러는 “미친X아 그만하랬지 X돌았나 그럽게 어디서 추태부리노? 남자가 그리도 없드나 있을때 잘하지 XX이야 진짜”라고 욕을 적었다.

이어 “인스타는 니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 아니니? 이XX로 드럽게도 남은 미련보이며 추악질 하는 꼬라지 팬들한테 보여주고 미안하지도 않음? 이조차도 좋다며 같은 시집 X산다고 하는 팬들은 걍 호구니? 별 XX 진짜 XX같네”라고 적었다. 
 
태연은 앞서 악플 및 루머 유포자에 대해 형사 고소 및 법적 처벌을 받게 한 바 있다.

태연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태연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지난해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진행한 고소 건 중 처분 사례로 소녀시대 태연, 엑소 찬열에 대한 명예훼손 및 모욕적인 게시물 게재에 대해 기소유예, 정식 기소 등 범죄사실이 확정돼 벌금형 등 피의자들에 대한 법적 처분이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SM은 “이외에도 다른 아티스트들에 관한 불법행위가 현재 수사 중이며,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SM은 그동안 자사 아티스트에 관한 명예훼손과 모욕 등 각종 불법행위 사례를 팬들에게 제보받고, 법적 조치를 해 오고 있다.

이에 이번 역시 악플러에 대한 선전포고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태연은 지난 13일 일본 첫 미니앨범 ‘VOICE’(보이스) 음원을 공개했으며, 6월 5일에는 현지 음반 발매된다.

태연은 일본 4개 도시 총 7회에 걸쳐 일본 첫 솔로 투어 ‘TAEYEON JAPAN TOUR 2019 ~Signal~’(태연 재팬 투어 2019 ~시그널~)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