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붓] ‘복학왕’ 기안84, 청각장애인 비하→이주노동자·생산직 비하 논란까지…네티즌 불쾌감 드러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5.17 10: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웹툰작가 기안84가 청각장애인 비하에 이어 이주노동자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4일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249화(세미나2)이 공개됐다.

문제가 된 것은 ‘기안식품’ 속 노동자들의 모습이었다. 세미나에 온 한국 근로자들은 타 기업의 세미나를 바라보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 했다.

하지만 외국인 노동자는 낡은 숙소에 도착해 “우리 회사 최고다. 죽을 때까지 다닐거다”라며 눈물을 흘린다.

또한 말끝마다 ‘캅’을 연발하며 외국인을 비하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네이버웹툰 ‘복학왕’ 캡처

이뿐만이 아니었다. 인사를 전하러 세미나 단상에 올라온 대표는 잠옷차림으로 등장해 “대충해라. 업무시간 빼서 온 거니까 고마운 줄 알아라”라며 생산직을 비하하는 언행을 이어갔다.

회사 비전에 대해 묻자 “내 인생도 모르겠는데 남의 인생까지 내가 왜 책임지냐”며 안일한 태도를 취하기도 했다. 

해당 회차를 본 네티즌들은 “생산직 무시도 문제지만 인종차별이 너무 노골적이다” “웹툰 작가라는 인간이 웹툰에대해 요즘 생각하고 그리긴하는지” 등의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기안84는 해당 웹툰으로 청각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웹툰 속 청각장애인 설정을 가지고 있는 한 캐릭터는 “닥꼬티 하나 얼마에오?”, “딘따 먹고 딥엤는데”, “마이 뿌뎌야디” 등의 어눌한 말투를 구사했다.

이에 장애인 인권단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측은 해당 장면에 대해 공개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안84는 해당 연재분 속 문제가 된 부 부분을 수정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이번 원고에 많은 분이 불쾌할 수 있는 표현이 있었던 점에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를 전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