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_미국편’, 복벤져스(이연복+어벤져스)는 LA 식스 플래그(Six Flags)에서 과연 K-핫도그의 위력을 알릴 수 있을 것인가?

  • 정미경 기자
  • 승인 2019.05.17 13: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 네 번째 장사, 엔젤시티 브루어리(Angel City Brewery) + 치킨의 조합

16일 방영 된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_미국편’에서는 지난 주 방송에 이어 수제 맥주 양조장 앞에서 양념 치킨과 간장치킨을 판매했다.

소스 담당에는 메인 셰프 이연복, 치킨 튀김은 허경환, 복만두에는 에릭 그리고 모든 서비스 총지배인에는 존박.

네 명의 호흡이 척척 맞아, 물 흘러가듯이 요리와 서빙이 이루어졌다. 완벽하게 조화로운 복스푸드 군단의 모습이었다.

특히 이날 방송 된 장사에서, 치킨과의 환상적인 맛을 자랑하는 치킨무의 제조 과정을 보여줬는데, 여타 다른 방송에서 발군의 요리 실력을 뽐냈던 에릭이 만들었다.

이런 에릭의 노력을 아는지, 고객들은 에릭표 치킨무의 맛에 홀릭(holic)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연복 셰프의 양념 치킨 소스는 일반 시판 양념과는 확연히 달랐다. 깐풍기 소스를 새롭게 현지화해서 제조한 것이었다. (소스 제조 비법은 지난 방송 4화에서 볼 수 있다.)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오늘 방송분 역시 예술가의 거리(Art district)에 위치한, 엔젤시티 브루어리(Angel City Brewery) 수제 맥주 양조장 앞에서 하는 날이었다.

네 번째 장사의 피크 타임을 달리는 시점부터 방영된 이날 방송분은, 다섯 번째 장사인 LA 식스 플래그(Six Flags) 놀이공원까지 쭉 이어진다.

이날 장사는 해가 지고 나서가 본격이었다. 수제 맥주 양조장을 방문한 손님들은 쉬지 않고 복스푸드의 치킨을 먹기 위해 찾아왔다. 그야말로 늦은 시간까지 불야성을 이룬 날이었다.

영업시간은 8시까지였고, 4일째의 장사를 마친 그들은 숙소에 들어갔다.

하루를 정산하는 자리에서 제작진들은 이연복, 에릭, 허경환, 존박에게 하루동안 손님들의 평점을 들려줬다.

방문하는 모든 손님들에게 ‘연복이 두 마리 치킨’에 대한 설문지를 받았었는데, 그에 대한 맛 평점은 무려 4.91점이나 되었다.(5점 만점) 그동안의 맛 평가 중에서 제일 높은 점수인 것이다.

또한 복스푸드의 서비스 점수 역시 5점 만점의 5점을 받는 기염을 토했다. 서비스 점수가 이토록 높은 데에는 존박이 큰 역할을 했다. 손님 하나하나 신경을 쓴 총지배인 존박은, 이 날 찾아온 300여명의 손님 모두에게 만족할만한 서비스를 제공했다.

 

 

# 다섯 번째 장사, LA 식스 플래그(Six Flags) + K-핫도그(feat. 설탕)의 위력

또 이날은 다섯 번째 장사에서 주력으로 내걸 음식인, K-핫도그의 탄생도 다루었다.

미국에서 유래 된 핫도그와 우리나라의 핫도그의 다름을 다루며, 한국 핫도그의 다양한 맛과 매력을 주 포인트로 다루어, 앞으로 제공할 핫도그의 새로운 모습을 비춰주었다.

핫도그는 에릭이 준비하게 되었는데, 그는 최대한 한국 핫도그의 맛을 내기 위해 소시지를 삼고, 팬케이크 가루로 반죽을 만드는 새로운 시도를 해보았다. 물론 그 과정이 쉽지 않았다. 몇 번의 반죽 시도 끝에, 결국 3차시도 만에 흡족한 반죽 상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

다섯 번째로 복스푸드가 장사할 곳은 세계 최대의 롤러코스터 전문 놀이공원으로 다양한 종류의 롤러코스터는 물론, 어려 종류의 스릴 넘치는 기구들을 탈 수 있는. 바로 LA의 대표 놀이공원 ‘식스 플래그(Six Flags)’이다.

이곳은 스릴을 찾는 마니아들의 성지이기도 하지만, 가족 단위를 비롯해서 동심을 즐기러 온 어른이들(어린이+어른의 합성어)까지. 다양한 대상의 고객이 방문하는 곳이다.

과연 이곳에서 릭도그(에릭+핫도그), 양념치킨, 짜장면의 조합이 과연 미국인들에게 먹힐 수 있을까?

고객이 가장 많이 지나다니는 공터에 자리 잡은 복스 푸드는, 주변 시세를 반영하여

짜장면 11,700원 / 양념치킨 10,500원 (6조각) / 핫도그 5,800원으로 가격을 정했다.

tvN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 미국편' 방송 캡쳐
tvN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_미국편’ 방송 캡쳐

과연 이들의 오늘 런치 장사는 성공할 수 있을 것인가!

에릭의 신메뉴인 릭도그의 판매 반응이 사뭇 기대된다.

장사전에도 이들은 준비할 것이 상당하다. 치킨 초벌을 비롯해서, 양념치킨 소스, 면 삶기, 짜장 볶기 등등 손님을 맞이하기 위해서 만반의 준비를 하는 그들이다.

오픈하자마자 양념 치킨 2개, 짜장면 2개 주문이 들어가고, 핫도그에 관심을 보이는 손님이 오는 등 상당히 붐비는 오픈을 맞이한다.

tvN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 미국편' 방송 캡쳐
tvN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_미국편’ 방송 캡쳐

드디어 에릭의 핫도그 첫 주문!

과연 꼬마손님의 반응이 어떨지, 기대된다.

문어 다리의 소시지를 품은 K-핫도그를 먹은 꼬마 손님은 말없이 한참을 먹더니, “I love the hotdog!(저 핫도그랑 사랑에 빠졌어요!)”라 외쳤다. 다음에 또 놀이공원 오면 먹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복스푸드의 핫도그 맛에 푹 빠졌다.

음식을 다 먹은 후, 설문을 하는 아이의 모습을 모든 가족이 지켜보는 사랑스러운 모습도 방영되었다. 아직 어린 아이는 단어를 잘 몰랐지만, 그걸 충분히 기다려주고 흐뭇해하는 가족들의 모습이다.

시간이 갈수록 놀이공원의 입장객이 늘어가고, 그에 따라서 복스푸드의 손님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갔다. 주문 한 개를 내보내면, 주문이 배로 들어오는 순환이 계속 반복되었다.

놀이 공원인 만큼 앉아서 먹는 것 보다, 간편하게 들고 가면서 먹을 수 있는 것이 핫도그의 인기에 한 몫을 하는 것 같다.

자리에 앉는 손님도 많지만, 자리가 만석이라 서서 먹거나, 포장해서 가는 손님도 상당했다.

손님들이 찾아오는 속도에 맞춰서 주방도 속도를 높여갔고, 이연복 셰프의 양손스킬을 비롯해서, 에릭과 허경환도 함께 속도를 높여갔다.

tvN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 미국편' 방송 캡쳐
tvN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_미국편’ 방송 캡쳐

이연복 셰프가 한창 짜장을 새로 볶고 있을 무렵, 두 명의 소녀를 포함한 한 가족이 복스푸드를 찾아왔다. 특히 이 손님의 경우에는 복스푸드의 팁의 전액이 기부 된다는 점에 놀라며, 잔돈을 다시 기부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점심엔 15%, 저녁엔 음식값의 20%를 주는 것이 관례이고, 만족한다면 물론, 더 주기도 한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서비스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는 미국의 문화이며, 미국에선 매너이자 의무로 여겨지기도 한다는 점이 이날 방송에서 잠깐 다뤄졌다.

두 소녀의 가족은 짜장면2, 양념치킨2개를 먹었는데 음식이 굉장히 맛있다고 하며, “평범한 푸드트럭이 아니에요”, “이 음식을 놀이공원에서 판다는 것이 안 믿어져요!(너무 맛있어서)”라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 손님들은 대부분 핫도그에 설탕을 뿌려먹는 문화를 익숙해하지 않는데, 이를 본 에릭은 애초에 제공할 때 설탕을 뿌려서 나가기로 결심한다.

미국 콘도그(옥수수 콘 파우더로 반죽한 핫도그)보다 훨씬 맛있다고 한 한 손님은, 특히 설탕을 뿌린 것이 특이하고 맛있다며 “It’s Crazy”라는 표현을 했다.

연달아 밀려들어오는 주문에 바빠진 주방은 서로 맡은 부분만 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도울 수 있는 영역까지 십시일반 도와주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경환은 자리를 가리지 않고, 푸드트럭을 내려와 고객에게 직접 서빙까지 하는 등 ‘올라운드 플레이허‘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tvN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 미국편' 방송 캡쳐
tvN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_미국편’ 방송 캡쳐

이날 방송에서는 복스푸드가 식스 플래그에서 판매한 음식의 총 개수를 보여주며, 다음 주 방송에 이어 방영할 부분을 예고편으로 보여주었다.

“조금 있으면 줄 설거야”라고 말한 이연복 셰프의 말이 예언이라도 된 마냥, 점점 갈수록 많아진 손님이 어느새 줄을 서는 모습!

과연 복스푸드의 활약은 어디까지 될 것인지!

다음 이야기에서는 치즈 핫도그와 LA판 복스푸드 엔드게임(푸드트럭) 방영 예정이라고 한다. 특히 이연복 셰프의 필살기인, 멘보샤가 출격할 예정이다.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_미국편’은 매주 목요일 저녁 11시에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