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현승-최현상, 황효은-김의성, 백아영-오정태 부부, 오늘의 이야기는?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5.16 21: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6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오랜만에 출연한 기상캐스터 이현승의 이야기로 시작했다. 

이른 아침, 현승은 아들 서안이 돌보랴 출근 준비하랴 전쟁같은 시간을 보냈다.

현승은 바쁜 와중에도 시어머니를 위해 밥을 안치고, 아침으로 토스트까지 준비했다.

현승이 급하게 화장을 하고 있을때 시어머니가 도착했다. 

현승네를 대신해 서안이를 돌봐주러 온 것.

하지만 시어머니도 혼자서 서안이를 돌보는 것은 처음인 상황이라 모두들 안심하지 못했다.

현승은 출근하자마자 업무와 후배들의 질문공세로 바쁜 시간을 보냈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베테랑답게 실수 없이 녹화를 마무리하고, 팀원들과의 점심 식사 시간.

현승은 선배, 후배들과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 시각 시어머니는 우는 서안이를 달래고 분유를 타고 바쁜 시간을 보냈다.

현승은 퇴근 후 집으로 돌아와 부랴부랴 저녁상을 준비했다.

드디어 식사를 하려는 순간, 서안이의 울음소리가 들렸다.

현승과 현상은 식사는 뒷전으로 미루고 바로 서안이에게 달려갔다.

이어 이사한 새집으로 친정 부모님이 방문한 탤런트 황효은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어느 때보다 평온한 효은과 달리 걱정이 태산인 남편 의성.

10분 후 도착한다는 친정 부모님의 연락에 온 집 안을 쓸고 닦기까지 한다.

게다가 친정 부모님 앞에서 잔심부름은 모두 의성의 몫.

의성은 계속해서 효은의 부모님 앞에서 안절부절못했다.

의성은 “장인, 장모님 앞에서 혹시나 말이나 행동이 잘못 비춰지거나 서운해하실 수도 있을까봐 조심스럽고 긴장이 된다”고 말했다.

영상을 보던 출연진들은 의성의 행동을 보며 “무슨 사극에 나오는 하녀같으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집밥을 원하는 효은의 아버지와 시켜먹자는 효은과 어머니.

효은과 어머니의 뜻대로 중국음식을 배달시켜 먹게됐다.

친정 부모님과 시간을 보내고 있는 효은에게 걸려온 전화.

반찬을 가져다주겠다는 시어머니의 전화였다.

효은은 “어머니 죄송한데 지금 저희 친정 부모님 오셔서 식사하고 있다”고 말했고, 시어머니는 “준비했는데 가져다 줘야지. 왜? 껄쩍찌근해?”라고 답했다.

결국 시어머니는 확고하게 오늘 방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효은의 친정 부모님은 “모시고 올라와서 차도 한 잔 하고 가시라고 하라”고 말했다.

결국 시어머니는 반찬을 들고 집에 왔고 친정부모님과 시어머니의 만남이 이루어졌다.

마지막으로 결혼 후 처음으로 친정어머니와 단둘이 데이트에 나선 아영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옷 화장품쇼핑, 마사지까지, 풀코스로 즐기는 두 사람.

반면 아영의 부재를 모른 채, 정태 홀로 있는 집에 방문한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부재에 불편한 심기를 보인다. 

점심시간이 되어도 아영이 오지 않자 시어머니의 불평은 쌓여가고, 마침 친정어머니와 함께 집으로 돌아온 아영은 주방에서 요리하는 시어머니를 발견하게 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