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남아공 세 친구들, 행복한 아침 식사 시간…“훌륭했다”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5.16 21: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남아공 세 친구들이 한국에서 둘째 날을 맞이했다.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남아공 친구들이 한국 투어에 나섰다.

한국에서 맞는 둘째 날이 시작되고 남아공 친구들은 호텔 근처에 있는 음식점에 아침을 먹으러 갔다.

호텔을 나선 세 사람은 발길 따라, 길 따라 걷기 시작했고 그들의 눈에 띄는 가게를 발견하게 된다. 그들이 선택한 식당은 바로 감자탕집이었다.

찰은 “괜찮은데 들어가자”라며 문을 열고 들어가 인사를 했다. 이어 숀은 사람들이 신발을 벗은 것을 보고 그대로 따라 했고 양말을 벗은 찰을 보고 숀은 ”양말까지 벗어야 해?”라고 물었고 찰은 “나는 벗을 거야”라고 대답했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앉고 싶은 식탁에 착석한 그들은 비빔밥, 파전, 돼지 뼈 찜을 시켰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고 비빔빕 비벼 한 입 먹은 숀은 “맛있어”라며 흡족했고 깍두기를 집어먹은 뒤 “뭔지는 모르지만 사과 같아”라고 말해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파전을 한 입 먹은 찰은 ”팬케이크와 오믈렛의 조화 같아”라며 맛있게 먹었다.

마지막 돼지 뼈 찜을 본 세 사람은 양과 크기에 놀랐다. 뼈를 한 사람당 하나씩 접시에 가져온 세 사람은 한 입 먹고는 “맛있어”, “아프리카식으로 만든 것 같아”라며 호평을 이어갔다.

다 먹은 후 어떤 음식이 맛있어냐는 질문에 찰은 파전을 숀과 픔은 돼지고기 뼈 찜을 골랐다.

맛있는 음식을 먹어 기분이 좋아진 세 사람은 다음 목적지로 향했다. 

한편, 한국에 처음 와본 외국인 친구들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