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투’ 오정연 아나운서, 전 남편 서장훈과 이혼 사유 보니…과거 발언 재조명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5.16 18: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오정연 아나운서가 ‘해피투게더’ 출연을 알려 화제인 가운데 전 남편 서장훈과의 이혼 이유가 재조명됐다.

지난 2009년 결혼한 오정연 서장훈은 3년 만인 2012년 성격차이로 합의 이혼했다.

이혼소송을 먼저 제기한 건 오정연 아나운서쪽으로 알려졌다. 서울 가정법원에 따르면 당시 오정연은 남편 서장훈을 상대로 이혼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서장훈도 법률대리인을 선임하고 소장을 심사 중인 조정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답변서를 냈다.

오정연 아나운서가 낸 이혼소장의 사유가 무엇이었는지 실제 이혼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추측만이 난무했다. 

서장훈의 지인들에 따르면 서장훈은 오래 전부터 오 아나운서와 남남처럼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KBS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KBS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결혼 후 3년이 지나도록 둘 사이에 자녀가 없던 것도 갈등의 원인이었을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또한 서장훈은 “평소 깔끔하게 생활하는 것을 습관화하고 있다”며 “밖에 나갔다오면 무조건 씻는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오정연 아나운서의 경우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3~4일동안 머리를 안 감는다”고 말해 두 사람이 대조되는 성격임을 짐작케하기도 했다.

오정연은 “서장훈은 전혀 이상형이 아니었다”며 “요리를 잘 못한다. 서장훈이 가장 칭찬한 요리는 보리차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서장훈은 현재 JTBC ‘아는 형님’ 등을 비롯해 많은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오정연은 카페 아르바이트생에서 사장으로 신분 상승을 이뤘다며 최신 근황을 공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