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끼줍쇼’ 조작 논란에 입 연 강호동, “미리 섭외하고 한다고, 우리도 양심은 있다” 해명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5.16 17: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최근 ‘한끼줍쇼’ 섭외 조작에 대해 강호동이 해명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 한혜진이 “김수용 선배님이 본인 살던 집에 들어가자마자 ‘어떻게 이런 일이 있지(싶었다)’”라며 지난 방송에 나왔던 얘기를 꺼냈다.

이에 강호동이 이경규에게 “우리 뉴스에 나온 거 아느냐?”라며 “우리 미리 섭외하고 한다(는 말이 있었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강호동 양심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강호동 양심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이를 듣고 한혜진이 “왜 우리 집엔 안 오셨냐? 논현동 오셨다면서”라며 “나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우리는 알고는 안 간다”라며 “그 정도 양심은 있다”고 말했다.

강호동 양심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강호동 양심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한편 ‘한끼줍쇼’ 제작진이 방송에 나올 출연자들을 미리 섭외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제작진이 이휘재, 서현 등 유명인들 집을 찾아가거나 JTBC 아나운서 누나 집을 방문해 방송에 대한 신뢰성 문제가 떠올랐다.

이에 방송 PD는 어느 한 방송에서 “한끼줍쇼는 조작이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