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유비, 이번엔 바닷가서 근황 전해…“사진 하나하나가 화보인 여신”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5.16 16: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배우 이유비가 최근 공개한 사진이 눈길을 끈다.

이유비는 1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람 바다 행복”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비는 바닷가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꽃무늬 원피스를 입고 포즈를 취한 그의 상큼한 매력에 보는 이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여신님 강림하셨다”, “프사도 올려주세요..현기증 나네요...”, “피부색 실화입니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가수 강민경은 “네이놈”이라며 격한 반가움을 표했다.

이유비 인스타그램
이유비 인스타그램

1990년생으로 만 29세가 되는 이유비는 배우 견미리의 딸로, 여동생인 이다인 역시 배우로 활동 중이다.

2011년 시트콤 ‘뱀파이어 아이돌’에 출연하면서 배우로 데뷔한 그는 2012년 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서 강초코 역을 맡아 인지도를 높였다.

영화 ‘스물’에도 출연했던 그는 지난해 MBC ‘진짜사나이 300’에 출연했는데, 프로필상 몸무게와 실제 몸무게가 10kg이나 차이를 보여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또한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서 우보영 역으로 맹활약하기도 했다.

지난해 ‘정글의 법칙’에 출연한 이후로는 어떠한 방송활동도 없는 그는 최근에는 SNS로 근황을 전하고 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동생인 이다인은 종영을 앞둔 ‘닥터 프리즈너’서 이재은 역으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