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섯번째 계절’ 오마이걸(OH MY GIRL) 아린, 폭풍 움짤 생성시키는 여신미 넘치는 근황…“정변의 정석”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5.16 09: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오마이걸(OH MY GIRL) 아린의 한층 성숙해진 비주얼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마이걸 아린 얼마나 확 자란건지 비교해봄”이라는 제목과 함께 글이 게재됐다. 

게재된 글 속에는 오마이걸 막내 아린의 모습이 담겨있다. 

공개된 사진 속 아린은 통통한 볼살과 하얀 피부로 복숭아처럼 사랑스러운 미모를 발산하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 ‘다섯번째 계절’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아린의 모습도 함께 담겨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통통한 볼살과 귀여움이 가득했던 시절을 지나 최근 아린은 남다른 청순미를 발산하며 급 성장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정변의 정석은 아린이다”, “뿌까머리로 아린이 입덕했는데 진짜 정변. 너무 이쁨. ㅜㅜ”, “진짜 눈부신 미모다.. 귀요미에서 여신됐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아린이 속한 오마이걸은 지난 8일 앨범 ‘The Fifth Season’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다섯 번째 계절’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다섯 번째 계절’은 소녀들에게 다가온 두근거리는 사랑의 감정을 다섯 번째 계절이 오는 것으로 비유한 가사와 풍성한 코러스에 오마이걸의 사랑스럽고 감성적인 보컬이 귀를 사로잡는 노래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컴백과 동시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다섯 번째 계절’은 지난 14일 방송된  SBS MTV ‘더 쇼’와 15일 방송된 MBC 뮤직 ‘쇼 챔피언’에서 1위를 탈환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더 쇼’에서 1위로 호명되자 오마이걸은 “우선 1위를 하게 해준 우리 미라클들에게 너무 고맙다. 오마이걸이 첫 정규 앨범으로 나왔는데 많이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제목처럼 다섯 번째 계절이 새로 온 것 같은 행복한 기분이 든다. 미라클 사랑한다”고 감사의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아린이 속한 오마이걸(OH MY GIRL)은 최근 ‘다섯 번째 계절’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