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라디오스타' 류승수&박선주,입담자랑 (feat. 하성운) “원빈, 이나영, 김희선 키운 쓰앵님”

  • 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5.16 03: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기자]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스승의 날을 맞아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 등이 출연했다. 그리고 스페셜 MC로 워너원의 하성운이 활약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류승수는 연기, 박선주는 노래, 이다지는 국사, 박지우는 댄스 스승으로서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박지우는 “가장 댄스 가르치고 싶은 사람이 윤종신”이라며 “노래하는 소리 들으면 몸 움직임이 생각난다. 윤종신은 굳어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윤종신은 박지우에게 춤을 배웠으나 너무나 어색했다. 박지우는 “재활하는 느낌”이라고 말해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다지는 100억 계약금 관련 질문에 “사실무근”이라며 부정했다.  “그렇게 받으시는 분도 있다고 들었는데, 저는 선택 과목 국사다. 필수 과목인 국어 영어 수학 경우에는 중소기업 일 년 매출 버금가는 연봉을 받는다고 들었다. 스타 강사는 한 과목도 100억원대”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이다지는 “영화 ‘관상’ 수양대군 역의 이정재를 보고 소름 돋았다. 싱크로율 1위”라고 밝히고 김구라는 흥선대원군으로, 김국진은 인현왕후로 묘사해서 웃음을 선사했다.  

박선주는  “워너원은 프로그램 시작할 때부터 관심 가지고 있었다. 쿨 이재훈이 원곡을 부르고, 김범수가 리메이크한 ‘너의 집 앞에서’를 하성운이 불렀다”며 “프로그램 할 때는 짧게 나와서 몰랐는데, 사실 난이도 높은 곡이다. 하성운이 콘서트에서 부르는 것을 봤다. 위험한 발언일 수 있지만 ‘저 오빠 사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이에 하성운은 박선주를 위해 '너의 집 앞에서'를 열창했다. 

 

'라디오스타' 캡쳐
'라디오스타' 캡쳐

 

류승수는 배우 조인성 송지효 김지석 등의 연기 스승으로 유명했다. 류승수는 “사실 저한테 연기 배운 배우들이 엄청 더 많다. 그런데 스승이라는 말 자체가 너무 부담스럽더라. 그래서 저랑 연기 수업한 것을 입 밖으로 꺼내지 않는다”고 밝히며 겸손한 면모를 보였다. 

이어 “배우 데뷔 전에 신민아 매니저를 했다. 생각보다 잘 했다. 지금도 제가 갈등하는 것은 원래 길이 매니저가 아닌가 싶다”며 “신민아 매니저 할 때 광고 모델이 조인성이었다. 괜찮게 보고 조인성을 연예기획사에 강력 추천했다. 어느날 신민아와 같은 소속사가 됐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류승수는 “영화 단역으로 출연할 때 그 당시 최고의 여배우가 매니저를 제안했다. 그 때 하루 동안 엄청 고민했다. 제안을 받아들이면 영원히 매니저를 하게 될 거 같더라”라고 말했다. “당시 배우의 꿈이 있었다. 지금 생각하면 매니저가 맞다. 제 매니저의 심리도 다 꿰뚫어 본다”고 밝혀 뭇음바다를 만들었다. 

 

'라디오스타' 캡쳐
'라디오스타' 캡쳐

 

박선주도 박신양 원빈 이나영 규현(슈퍼주니어) 등의 톱스타들에게 노래를 가르쳐주었다. 박선주는 애재자로 원빈을 꼽았다.  “원빈 신인시절 노래 연습할 공간도 마땅치 않았다. 그래서 우리 집에서 수업을 진행했다. 원빈 라면도 끓여주고, 차 기름도 넣어주고 그랬다”고 말해 관심을 증폭시켰다. 원빈의 드라마 ‘레디고’ OST는 박선주의 노력의 결실이었다. 

또한 방탄소년단이 신인일 때 방시혁에게 연락이 왔는데 당시 보컬 트레이닝을 부탁하던 그에게 "저는 보컬 트레이닝하지 않는다"며 거절했었다고 밝혔다. 당시 보컬 트레이닝 시장이 너무 혼잡했기 때문. 박선주는 "그 때 귀기울여 들을 걸 그랬다. 방탄소년단 정말 좋아한다”며 후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