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쿨 유리, 같은 팀 멤버 김성수 아내 언급…“그립다”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5.16 00: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쿨 유리와 김성수-혜빈 부녀가 엄마를 만나러 갔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혜빈이가 엄마를 만나러 갔다.

이날 쿨 유리를 만나 김성수-혜빈 부녀는 엄마를 만나러 추모공원으로 향했다.

가는 길 유리가 “혜빈이 나오고 했을 때 신기했는데, 근데 너희 엄마가 혜빈이 발하고 엉덩이가 아빠하고 너무 닮았어 웃었던 기억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혜빈이가 “엄마는 춤이랑 노래 잘 했었요?”라고 물었고 유리는 “엄마는 못했어”라고 답했다. 그 말을 들은 혜빈이는 “노래를 못하는 것은 엄마를 닮았나 봐요”라고 했고 김성수는 “글쎄”라며 갸우뚱했다.

세 사람은 도란도란 이야기를 하며 엄마이자 친구를 만나러 갔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한참을 달려 추모 공원에 도착한 그들은 엄마이자 친구에게 향했고 유리는 “잘 있었어? 오빠랑 혜빈이 잘 있고. 그립다”며 “눈물 되게 만이 참았어요. 혜빈이 때문에, 가끔 혜빈이에게 물어봐요 엄마가 언제 제일 그리워, 엄마 대해서 이야기할 때 혜빈이는 기억을 못 하더라고요. 좋았던 기억을 이야기해주고 싶어요”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한편, 방송이 나간 후 김성수의 아내의 사건이 다시 재조명이 되었다.

쿨 김성수의 아내는 지난 2012년 서울 강남구의 한 술집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다른 테이블과 시비가 붙었다가 상대측의 칼부림에 사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추천기사